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시, 빌딩숲 누비는 자율항공기 제작 착수…디자인 공개

송고시간2019-03-19 10:14

전기식 수직 이착륙 기체…2021년까지 제작 목표

개인형자율항공기 비행 합성
개인형자율항공기 비행 합성

[인천시 제공]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빌딩 숲을 누비며 자유롭게 비행하는 '개인형 자율 항공기(PAV·Personal Air Vehicle)'.

SF영화에서 미래도시를 표현할 때 자주 등장하는 이 비행체를 현실에 접목하기 위한 시도가 구체화되고 있다.

인천시는 19일 시청에서 PAV 디자인안을 공개하고 산·학·연 컨소시엄 간 협약식을 열었다.

인천시는 작년 11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한 '멀티콥터형 비행제어 시스템 개발'의 수행기관으로 선정돼 43억원의 사업비로 PAV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인천시 컨소시엄에는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연세대·경희대와 민간기업인 숨비·에스피지 등이 참여하고 있다.

PAV는 도심 운용이 가능한 개인용 전기식 수직 이착륙 기기다. 집에서 목적지까지 지상과 공중의 교통망을 이용해 이동할 수 있는 차세대 교통수단이다.

이번에 공개된 PAV 디자인은 2개다. 가로 380cm, 세로 350cm, 높이 180cm 규모로 크기는 같지만 추진체가 상부 또는 하부에 있는 것이 서로 다르다.

인천시는 4월 13일까지 시청 중앙홀 키오스크와 홈페이지에서 디자인 선호도 조사를 벌여 디자인을 확정한 뒤, 2021년까지 PAV 시제품을 제작할 계획이다.

일반 모터보다 오래 사용할 수 있고 고속회전에 무리가 없는 브러시리스 모터를 적용하고 탑승자 보호 공간을 추가해 PAV를 제작할 예정이다.

인천공항을 지역에 둔 인천시는 항공산업을 시의 8대 전략사업 중 하나로 설정하고 항공 인프라 육성에 주력하고 있다.

인천시는 이번 사업을 계기로 PAV 원천기술을 선점하고 지역 부품소재 산업을 활성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개인형 자율 항공기 디자인
개인형 자율 항공기 디자인

[인천시 제공]

iny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