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나경원 "선거법 오기정치 거둬야…전쟁선포에 당당히 맞서야"(종합)

여야 4당 선거법 개정 추진 비판…"내가 찍은 표 이력추적제 해야 하나"
"'야당 대표 죽이기' 보복수사에 강하게 맞설 것"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김보경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9일 여야 4당이 추진 중인 공직선거법 개정안에 대해 "더불어민주당과 범여권 야당들은 선거법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태우겠다는 오기 정치를 거둬야 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지금 나온 선거법은 한마디로 희대의 권력 거래이자 밀실야합, 누구도 알 수 없는 수수께끼로, 내가 찍은 표의 이력추적제를 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지금 민주평화당은 조건부 추인을 했고, 바른미래당은 김관영 원내대표가 의총 추인 사안이 아니라며 말을 바꿨다"며 "이러한 전쟁 선포에 우리 당은 당당한 각오로 맞서야 하고, 모든 책임은 민주당에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호 외치는 나경원 원내대표
구호 외치는 나경원 원내대표(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참석자들과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3.19 cityboy@yna.co.kr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이 김학의 전 법무차관의 '별장 성 접대' 의혹 등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지시한 것과 관련, "대통령 한마디에 법무부와 행정안전부 장관이 긴급 브리핑을 하며 대통령 하명 받들기에 여념이 없다"며 "검찰과 경찰이 정권의 사활을 건 듯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것은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지금 법무부·행안부 장관은 현 정권의 각종 의혹에 대해 제대로 수사하지 않는 것에 대해 고개 숙여야 한다"며 "국민이 궁금해하는 드루킹 수사에 대해선 침묵으로 일관하면서 야당 대표 죽이기를 위한 보복적이고 정치적인 수사를 하는 데 대해선 강하게 맞서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이 알 필요도 없고, 국민이 뽑을 필요도 없다는 국민 패싱 선거법으로서 이제는 국민까지 패싱 하는 것인지 묻고 싶다"며 "비례대표를 배분하는 산식이 아무리 복잡하고 어려워도 연동형 비례대표제에서는 산식이 곧 민주주의 질서인데 이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국민은 알 필요가 없다는 취지로 답변한 것은 오만하다"고 밝혔다.

이는 국회 정치개혁특위 위원장인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지난 17일 여야 4당의 선거제 개혁 단일안 합의 후 기자들과 가진 문답에서 한 발언을 또다시 겨냥한 것이다.

나 원내대표는 "내가 던진 표가 누구에게, 어떤 정당에 가는지 알 수가 없어 선거의 주인이 돼야 할 국민이 선거의 손님이 되고 있다"며 "한국당은 이런 오리무중의 선거제가 아닌 의원 10% 감축, 비례대표제 폐지 등 국민이 쉽고 편하게 이해할 수 있는 선거제를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발언하는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발언하는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3.19 cityboy@yna.co.kr

aayy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9 14: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