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극한직업' 덕분에 극장들 웃었다…2월 관객 역대 최다

송고시간2019-03-19 10:01

'극한직업'
'극한직업'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영화 '극한직업'의 폭발적인 흥행에 힘입어 2월 관객 수가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최근 영화진흥위원회가 발표한 '2월 한국영화산업 결산'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극장 관객 수는 작년 2월보다 43.2% 급증한 2천228만명을 기록했다. 이는 2월 관객 수로는 역대 가장 많다.

극장 매출액은 1천900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50.3% 늘었다.

'극한직업'이 지난달에만 1천89만명을 동원하며 시장을 키운 결과다. 이 영화는 이달 18일까지 1천625만명이 관람했다.

영진위는 "작년 12월 성탄절 전후에 개봉한 대작 영화들이 부진하면서 '극한직업'이 반사이익을 누렸다"면서 "겨울 시즌에 볼만한 영화가 없어 관람을 유보한 관객들을 극장으로 불러모았고, 기세를 몰아 설 대목까지 장악했다"고 분석했다.

'극한직업' 바통을 이은 '증인' '항거: 유관순 이야기' '사바하' 등 다양한 한국영화도 선전했다.

이에 따라 2월 한국영화 관객 수는 작년 2월보다 2.5배가량 늘어난 1천723만명, 매출액은 2.6배 증가한 1천463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반면 '알리타: 배틀엔젤' 이외에 마땅한 흥행작을 내지 못한 외국영화 관객 수와 매출액은 작년 2월보다 41.0%와 38.0% 감소한 각각 505만명과 437억원으로 집계됐다. 한국영화 2월 점유율은 77.3%로, 22.7%를 기록한 외국영화를 압도했다.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