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기원 대한항공 감독 "현대와 챔프 5차전까지 생각하고 준비"

송고시간2019-03-19 09:41

"챔프전 우승 트로피 넘겨줄 마음 전혀 없다…1차전에 총력전"

경기 지켜보는 박기원 대한항공 감독(맨 오른쪽)
경기 지켜보는 박기원 대한항공 감독(맨 오른쪽)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미디어데이 행사 때는 현대캐피탈과 챔피언결정전이 4차전에서 끝날 거라고 말했지만 최종 5차전까지 간다고 생각하고 준비할 계획입니다."

남자프로배구 대한항공의 사령탑인 박기원 감독은 19일 현대캐피탈과 오는 22일부터 치르는 챔프전(5전 3승제)이 치열하게 펼쳐질 것을 예상했다.

정규리그 1위로 챔프전에 직행한 대한항공은 현대캐피탈과 올 시즌 정규리그에서 팽팽한 대결을 벌였다.

작년 10월 13일 개막전에서 1-3으로 완패했던 대한항공은 정규리그 최종전이었던 2월 18일 6라운드 원정에선 3-0 완승을 해 상대전적 3승 3패로 균형을 맞췄다.

정규리그 우승 트로피 들고 기념촬영한 박기원 대한항공 감독
정규리그 우승 트로피 들고 기념촬영한 박기원 대한항공 감독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7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인천 대한항공 점보스와 서울 우리카드 위비의 경기. 세트스코어 3-0로 승리해 이번 시즌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 지은 대한항공 박기원 감독(왼쪽)과 한선수가 트로피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3.7 tomatoyoon@yna.co.kr

양 팀의 챔프전 맞대결은 더욱 치열했다.

대한항공은 2016-2017시즌 정규리그 1위를 차지하고도 플레이오프를 거쳐 챔프전에 오른 현대캐피탈에 2승 3패로 져 준우승했다.

그러나 2017-2018시즌은 상황이 완전히 반대였다.

대한항공은 정규리그 3위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뒤 삼성화재를 잡고 챔프전에 나서 정규리그 1위 현대캐피탈마저 3승 1패로 따돌리고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박기원 감독으로선 현대캐피탈과 세 번째 챔프전 맞대결에서 방심할 수 없는 이유다.

특히 현대캐피탈은 우리카드와 플레이오프(3전 2승제)를 2전 전승으로 끝내면서 선수들의 체력을 비축하고 챔프전을 준비한다는 점이 대한항공으로선 부담스럽다.

이런 점에서 박 감독은 오는 22일 오후 7시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리는 챔프 1차전 기선 제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박 감독은 "1차전은 전체적인 챔프전 흐름에서 30% 이상을 차지하기 때문에 가장 중요하다"면서 1차전 총력전을 다짐했다.

그는 허리 통증으로 플레이오프 2차전에 결장한 현대캐피탈의 외국인 '거포' 파다르와 몸이 좋지 않은 전광인, 문성민이 치료와 충분한 휴식으로 챔프 1차전 출격에 문제가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현대캐피탈 이끄는 파다르
현대캐피탈 이끄는 파다르

(천안=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18일 충남 천안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현대캐피탈과 대한항공의 경기. 현대캐피탈 파다르가 공격하고 있다.
2019.2.18 soyun@yna.co.kr

박 감독은 "전광인은 1차전 때 무릎이 좋지 않았는데도 2차전에선 펄펄 날았다"면서 "파다르와 문성민도 정상적인 컨디션을 회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현대캐피탈은 저력이 있는 팀이기 때문에 경기 초반 1, 2점에 따라 경기의 흐름을 내줄 수 있고, 앞서갈 때도 언제든지 경기가 뒤집힐 수도 있다"며 긴장을 늦추지 않았다.

대한항공은 19일 경희대와 연습경기로 선수들의 실전 감각을 조율한다.

그는 "선수들의 집중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연습경기를 하게 됐다"면서 "챔프전 우승컵을 현대캐피탈에 넘겨줄 마음이 전혀 없고, 이번에는 통합우승으로 징크스를 깨고 싶다"는 필승 의지를 밝혔다.

chil881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