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양우 후보자 "영화산업 공정한 환경조성 우선 검토 개선"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가 메이저 영화 투자배급사인 CJ ENM 사외이사 경력을 문제 삼는 영화계에 대해 공정한 영화산업 환경조성에 힘쓰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박 후보자는 19일 인사청문회 준비단 명의의 '한국영화산업 관련 입장'이란 보도참고자료를 통해 "반독과점 영대위(반독과점 영화인대책위원회)에서 우려하는 사안들을 알고 있고, 앞으로 한국영화의 창작과 제작, 배급, 상영 등 영화산업 전반에 대한 공정한 환경조성과 처우 개선 및 다양성 강화 등을 가장 우선적으로 검토하고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내정 (PG)
문 대통령,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내정 (PG)[장현경, 이태호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박 후보자는 "한국영화산업 발전과 관련된 본인의 상세한 입장은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충분히 설명 드리겠다"며 "공직자 재직 시에나 퇴직 후에도 한국영화산업 발전을 위한 다양성 확보와 건강하고 공정한 생태계 조성을 강조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직 퇴직 후 학계에 몸담으며 언론 등을 통해 개봉영화 최소상영 기간 보장, 극장부율(배급사와 극장 입장수입 배분 비율) 조정의 전국적 확대, 교차상영 금지 등 중소영화제작사의 권익증진과 한국영화산업 발전을 위한 개선방안을 국회에 제안하는 등 공정하고 합리적인 영화생태계 환경조성을 위해 노력해 왔다"고 덧붙였다.

반독과점 영화인대책위원회는 전날 기자회견을 열어 "박 후보자가 영화의 유통업과 극장 상영업을 겸하는 것을 금지하고 한 영화에 과다한 상영관을 배정하는 스크린 독과점을 금지하고 독립·예술영화를 지원하는 영화법 개정안을 반기지 않는 대기업의 입장을 옹호하는 주장을 펴왔다"면서 정부에 장관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박 후보자에 대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인사청문회는 오는 26일 열린다.

영화인들, 박양우 후보자 지명 철회 촉구
영화인들, 박양우 후보자 지명 철회 촉구(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18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반독과점 영화인대책위원회 기자회견에서 영화인들이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의 지명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이들은 박 후보자의 CJ ENM 사외이사 경력을 문제 삼았다. 2019.3.18 jieunlee@yna.co.kr

abullapi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9 09: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