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립현대미술관 2년간 수집작품 과천 전시

송고시간2019-03-19 09:15

458점 중 이중섭·육명심·한스 하케 등 150여점 추려 9월1일까지

육명심, 예술가의 초상 시리즈-박두진, 디지털 잉크젯 프린트, 76.2×50.7cm, 1966&2017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육명심, 예술가의 초상 시리즈-박두진, 디지털 잉크젯 프린트, 76.2×50.7cm, 1966&2017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국립현대미술관(MMCA)은 지난 2년간 수집한 현대미술품 중 일부를 21일부터 과천관에서 전시한다고 19일 밝혔다.

미술관은 최근 2년간 수집한 458점 중 비교적 전시 이력이 없는 작품 150여점을 골라 '신소장품 2017∼2018' 전을 꾸민다.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은 3월 현재 8천382점이다.

소장품전은 작품별 매체와 시대를 기준으로 3개 공간으로 나뉜다.

'숲' 공간에는 안규철, 양혜규, 한스 하케, 요코미조 시크카 등의 작품이 전시된다. '방'은 육명심, 한영수, 김녕만 등 한국 사진작가 작업을, '이어가기'는 변월룡, 이중섭, 최근배, 장욱진 등 근대 회화가 작업을 선보인다.

관람객들은 오디오 가이드를 이용해 작가와 유족, 학예사가 들려주는 작품 제작·소장 이야기를 듣는다. 자세한 내용은 국립현대미술관 홈페이지(mmca.go.kr)를 통해 확인하면 된다.

전시는 9월 1일까지.

이중섭, 정릉풍경, 종이에 연필·크레·유채, 43.5×29.3cm, 1956
이중섭, 정릉풍경, 종이에 연필·크레·유채, 43.5×29.3cm, 1956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ai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