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중국 지방정부와 경제·환경 협력강화 논의

송고시간2019-03-19 09:10

산둥·광둥·장쑤성 고위 인사와 잇단 회동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가 중국경제의 중심으로 부상한 산둥성(山東省) 등 3개 성 고위 관계자들과 잇따라 만나 경제·환경 분야 등에 대한 협력을 논의한다.

경기도청 청사
경기도청 청사

[경기도 제공]

19일 도에 따르면 이달 말 산둥성장이, 다음 달에는 광둥성(廣東省) 성장이 도를 방문할 예정이다.

이어 5월에는 장쑤성(江蘇省) 당서기의 도 방문을 놓고 협의가 진행 중이다.

이 지사는 먼저 오는 29일 '경기-산둥 자매결연 10주년 기념' 행사를 위해 도를 방문하는 궁정 산둥성장과 교류와 농업, 연구, 대학 등 다양한 분야 협력방안을 협의할 계획이다.

경기도농업기술원-산둥성농업과학원, 경기연구원-산둥성사회과학원 등 도와 산둥성 주요 기관 간 업무협약도 체결한다.

이 지사는 이어 다음달 5일 도를 방문하는 중국 경제·인구 1위 광둥성의 마싱루이(馬興瑞) 성장을 만나 혁신 창업, 스타트업 간 협력 확대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한다.

특히 도가 개최하는 중소기업 우수상품 박람회 '대한민국우수상품전'(G-Fair Korea)과 광둥성에서 열리는 '캔톤페어(廣交會)'에 양 지역 기업이 서로 참여하는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도 방문을 협의 중인 장쑤성 당서기와 회동에서는 환경문제에 대한 장쑤성과 공동 대응 방안을 논의할 방침이다.

한편, 도는 대중국 외교정책의 하나로 북·중·러 접경지역인 지린성(吉林省)·랴오닝성(遼寧省)·헤이룽장성(黑龍江省) 등 중국 동북 3성과도 전략적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오는 7월 옌볜 조선족 자치주가 있는 지린성과 자매결연을 추진하고, 랴오닝성과는 우호림 조성사업을 추진해 환경현안에 공동대응 할 계획이다.

박신환 도 경제노동실장은 "광둥과 산둥, 장쑤성은 중국에서도 경쟁력이 가장 높은 지역으로, 이들 지역과 교류 강화는 경기도에도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며 "이번 기회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도 기업의 중국 진출과 판로확대, 중국 유망 기업의 경기도 내 투자유치를 논의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k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