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검찰, 김은경 전 장관 곧 재소환…청와대 행정관 2명 조사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문건' 관련…김 전 장관 보좌관도 소환
환경부발 블랙리스트 논란 (PG)
환경부발 블랙리스트 논란 (PG)[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문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최근 청와대 인사수석실 행정관들을 조사한 데 이어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도 조만간 재소환할 계획이다.

19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이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주진우 부장검사)는 청와대 인사수석실의 균형인사비서관실 소속 행정관 2명을 지난 주말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환경부 산하기관의 임원 교체 인사에 청와대가 부당하게 개입한 사실이 있는지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이들은 검찰 조사에서 의혹을 부인하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지난 14일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의 정책보좌관이던 이모씨도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이씨가 김 전 장관 보좌관 시절 청와대에 방문한 사실을 확인하고 산하기관 임원 인사와 관련이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경위와 목적 등을 캐물었지만, 이씨는 인사개입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이씨는 연합뉴스와 한 통화에서 "정책보좌관으로서 환경부 정책에 관한 업무만 했지 인사에는 전혀 관여한 바가 없다"고 밝혔다.

또 "청와대와는 주로 민정비서실과 소통하며 정책에 대해 협의했으며 인사수석실은 한 차례 방문했으며 역시 정책보좌를 위한 방문이었다"고 말했다.

검찰은 지난 1월 말 소환했던 김 전 장관도 조만간 다시 불러 산하기관 임원 교체 인사 경위와 청와대의 압력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o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9 09: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