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국민 10명 중 6명 "아베 4선 반대"…내각 지지율 소폭↓

송고시간2019-03-19 09:09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의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 지지율이 지난달보다 소폭 하락했고, 집권 자민당에서 아베 총리의 '4선론'이 거론되는 데 대해서는 일본 국민 절반 이상이 반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19일 산케이신문과 후지뉴스네트워크(FNN)가 지난 16~17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아베 내각 지지율은 42.7%로, 지난달보다 1.2%포인트 하락했다.

아베 일본 총리
아베 일본 총리

[교도/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자민당 일각에서 아베 총리의 당 총재 4선론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 일반 국민 중에서는 반대한다는 의견이 59.3%를 차지했다. 찬성은 31.1%였다.

하지만 자민당 지지층에선 아베 총리의 실적을 뛰어넘을 수 있는 현직 국회의원이 '없다'는 응답이 68.4%로 나타났다.

아베 총리는 2006~2007년 1차 집권을 거쳐 2012년 12월 재집권했으며 지난해 자민당 총재선거에서 승리해 2021년 9월까지 임기를 확보한 상태다. 통상 일본에서는 집권당 총재가 총리를 맡는다.

이와 함께 일본 정부가 오는 10월 소비세를 8%에서 10%로 인상할 계획인 것에 대해선 53.5%가 반대한다고 답했다.

아사히신문이 같은 기간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선 아베 내각 지지율은 41%로, 지난달과 같았다.

아베 총리의 4선론과 관련해 자민당 총재 임기를 연장하는 것에 대해 반대가 56%였다. 찬성 의견은 27%였다.

최근 정부의 근로통계 조사 방법이 잘못돼 불거진 '통계부정'에 대해 조직적 은폐는 없었다는 특별감찰위원회의 보고서 내용과 관련해 '납득할 수 없다'는 응답이 74%에 달했다.

또한, '경기가 나빠졌다'는 응답이 49%로,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는 의견(41%)보다 많았다.

아사히 조사에서도 소비세 인상에 대한 반대 의견이 55%로 조사됐다.

앞서 지지통신이 지난 8~11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 지지율은 지난달보다 3.4%포인트 떨어진 39%로 집계됐다.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