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위대한 개츠비 곡선' 앨런 크루거 프린스턴대 교수 사망

송고시간2019-03-19 09:28

경제적 불평등 비판했던 저명 노동경제학자…가족들 "극단적 선택" 밝혀

2012년 백악관 경제자문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하던 앨런 크루거.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2012년 백악관 경제자문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하던 앨런 크루거.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위대한 개츠비 곡선' 개념을 통해 경제적 불평등을 비판했던 앨런 크루거 미국 프린스턴대 교수가 사망했다. 향년 58세.

프린스턴 대학은 크루거 교수가 지난 17일(현지시간) 사망했다고 18일 밝혔다.

가족들이 발표한 성명에 따르면 그는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통신은 그가 16일 아침 자택에서 경찰에 발견됐으며 이후 사망 선고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크루거 교수는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행정부 출범 초기 재무부에서 차관보를 지냈으며 2011년부터 2013년까지 백악관 경제자문위원회(CEA) 위원장으로 일했다.

빌 클린턴 정부 시절에는 노동부에서 수석 이코노미스트로 활동하기도 했다.

손꼽히는 노동 경제학자 중 한 명인 크루거 교수는 실업과 노동시장에서 교육의 효과 문제를 주로 연구했다.

그는 1987년부터 프린스턴 대학에서 경제학을 가르치기 시작했으며 최근까지도 캘리포니아 스탠퍼드 대학에서 강연을 이어왔다.

2012년 CEA 위원장이던 크루거 교수는 '대통령의 경제보고서'에서 '위대한 개츠비 곡선' 개념을 소개했다.

가난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나 부자가 된 청년 개츠비를 주인공으로 한 소설 '위대한 개츠비'에서 연유한 '위대한 개츠비 곡선'은 소득 불평등이 커질수록 세대 간 계층 이동성이 작아진다는 것을 보여주는 곡선이다.

이 밖에도 크루거 교수는 1993년 최저임금 인상에도 불구하고 일자리가 줄지 않았던 뉴저지의 패스트푸드 레스토랑 사례를 이용해 최저임금 인상이 곧 일자리 손실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라는 주장을 내놨다.

또 상위 대학 입학이 다른 가정보다 통상적으로 흑인, 히스패닉 가정과 저학력 배경의 가정에 더 혜택이 된다는 결론을 내리기도 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주말 동안 미국은 우수한 경제학자 한 명을 잃었다. 그리고 우리 중 다수는 소중한 친구를 잃었다"며 "그는 경제 정책을 추상적인 이론의 문제가 아니라 사람들의 삶을 더 낫게 만드는 방법으로 여겼다"며 추모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chi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