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폭탄 사이클론' 美중서부 홍수…3명 사망·가옥 수백채 침수

송고시간2019-03-19 06:54

제방유실·균열 320㎞…기록적인 강 수위·결빙해동에 피해 커져

네브래스카 50년 만에 최악의 홍수
네브래스카 50년 만에 최악의 홍수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초봄에 나타난 이상 기상 현상인 '폭탄 사이클론'(bomb cyclone)이 미국 중서부를 강타하면서 피해가 커지고 있다.

50년 만의 기록적인 홍수를 맞은 네브래스카주를 중심으로 가옥 수백 채가 침수하고 제방 수십 곳이 유실됐다. 인명 피해도 최소 3명에 이르고 있다.

18일(현지시간) 미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전 현재 무너지거나 균열이 발견된 제방의 길이는 4개 주(州)에 걸쳐 약 200마일(322㎞)에 달한다. 제방이 무너지면서 가옥과 도로, 교각이 침수된 것으로 보고된 주는 네브래스카, 아이오와, 미주리, 캔자스 등이다.

미 중서부 침수된 가옥들
미 중서부 침수된 가옥들

폭탄 사이클론은 북극 기류와 습한 공기가 만나 생성되는 저기압성 폭풍이다. 통상 24시간 이내에 기압이 24밀리바 넘게 급격히 떨어질 때 나타나는 기상 현상으로, 갑자기 기온이 올라가는 것과도 관련돼 있다.

미주리주 홀트카운티 방재국의 톰 벌록 국장은 AP통신에 "강 수위가 기록적인 수준으로 올라간 상태에서 둑이 터져 엄청난 침수 피해를 낳았다. 사람 키 높이 이상으로 침수된 곳도 있다"라고 말했다.

네브래스카 주 방위군 캠프도 침수
네브래스카 주 방위군 캠프도 침수

피해는 주로 겨우내 쌓인 눈과 결빙이 급속 해동되면서 일어났다. 미주리강(江) 상류에서 불어난 강물이 하류 지역 범람을 초래했다.

네브래스카에서는 50대 농부 한 명이 급류에 휩쓸려 숨졌다. 침수 지역에서 실종된 주민 2명도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NBC뉴스가 전했다.

홍수 현장을 둘러본 킴 레이놀즈 아이오와 주지사는 "눈이 녹아내리면서 미시시피강 주변도 홍수 상황이 악화할 수 있다"라고 경고했다.

현재 아이오와주 40개 카운티, 네브래스카주 50개 카운티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네브래스카에서는 지난 주말 홍수로 고립된 주민 수십 명이 주 방위군 헬기 등으로 구출되기도 했다. 네브래스카 애쉬랜드의 주 방위군 기지 일부도 침수된 모습이 항공사진에 잡혔다.

미 국립기상청(NWS)은 이번 주 중반까지 중서부 지역에 강우가 계속될 것이라며 미주리강 수위 조절에 유의해야 한다고 방재당국에 경고했다.

비상사태를 선포한 주의 방재당국은 헬기 외에 C-130 공군 수송기 등을 추가로 배치해 주민 구출 작전을 준비하고 있다.

[로이터 제공]

유튜브로 보기

oakchu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