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워너브러더스 일본계 CEO 쓰지하라, 부적절 성관계 의혹 경질

송고시간2019-03-19 04:22

와인스틴 스캔들 이후 잠잠하던 할리우드에 또 '미투' 사건

케빈 쓰지하라 워너브러더스 회장 겸 CEO
케빈 쓰지하라 워너브러더스 회장 겸 CEO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아시아계로는 최초로 미국 할리우드 메이저 영화사 수장에 올라 화제를 모았던 케빈 쓰지하라(54) 워너브러더스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가 여배우와의 부적절한 성관계 의혹을 받은 끝에 경질됐다.

18일(현지시간) 데드라인 등 할리우드 매체들에 따르면 워너브러더스 모회사인 워너 미디어의 존 스캔키 CEO는 "케빈이 지난 25년간 우리 스튜디오에 크게 공헌했지만, 최근 회사의 리더십에 부합하지 못하는 행동을 했다고 시인했다. 그의 행동은 회사의 향후 발전에 영향을 미치는 것"이라고 경질 사유를 밝혔다.

쓰지하라는 이달 초 영국 여배우 샬럿 커크와 주고받은 문자메시지가 언론에 공개된 이후 회사 측의 내부 감사를 받아왔다.

쓰지하라는 커크에게 영화 배역을 보장해주는 조건으로 부적절한 성관계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커크는 '오션스8', '하우 투 비 싱글' 등의 영화에 출연했다.

일본계 이민 2세인 쓰지하라는 캘리포니아에서 서던캘리포니아대학(USC), 스탠퍼드대를 나온 뒤 1994년 워너브러더스에 입사해 테마파크 사업과 홈비디오, 온라인 비디오 사업 등에서 성과를 거둬 2013년 CEO가 됐다.

할리우드 매체들은 거물 제작자 하비 와인스틴 스캔들 이후 잠잠했던 할리우드에 또 다시 '미투(Me Too) 사건'이 터졌다고 전했다.

AT&T에 의해 인수된 워너미디어는 법원 판결로 회사 합병이 마무리되는 단계에서 계열사 CEO의 스캔들이 불거져 곤혹스러운 입장이다. 워너미디어는 쓰지하라의 후임을 아직 발표하지 않았다.

oakchu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