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네덜란드 경찰, 위트레흐트 총격 용의자 범행 7시간여 만에 체포(종합)

범행동기 드러날듯…당국 "테러에 무게" vs 터키언론 "가족 문제"
위트레흐트 지역, 테러 위협 경보 최고 5단계서 4단계로 하향조정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네덜란드 중부도시 위트레흐트에서 18일 오전(현지시간) 총격을 가해 3명을 숨지게 하고 5명을 다치게 한 용의자가 이날 오후 체포됐다.

이에 따라 네덜란드 경찰은 체포된 용의자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동기나 공범 여부 등에 대해 조사할 방침이다.

위트레흐트 총격사건의 용의자
위트레흐트 총격사건의 용의자(서울=연합뉴스) 네덜란드 경찰이 지난 18일(현지시간) 발생한 위트레흐트 총격 사건의 용의자로 터키 출신의 30대 남성을 지목, 사진을 공개했다. [네덜란드 경찰 트위터 캡처] photo@yna.co.kr

네덜란드 경찰은 이날 오후 위트레흐트 총격 사건의 용의자인 터키 출신인 괴크멘 타느시(37)를 체포해 구금했다고 밝혔다.

타느시는 이날 오전 10시 45분께 위트레흐트의 트램 안에서 여러 발의 총을 발사한 뒤 현장에서 차량을 이용해 도주했다가 7시간이 조금 지나서 체포됐다.

이날 총격으로 현장에서 3명이 숨지고 5명이 다쳤다.

네덜란드 대테러 당국은 총격 사건 발생 후 타느시를 용의자로 지목한 뒤 트위터를 통해 사진을 공개하고 무장병력을 동원해 검거 작전에 나섰다.

타느시의 범행동기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다만, 타느시가 체포됨에 따라 정확한 범행동기가 밝혀질 것으로 예상된다.

네덜란드 당국은 일단 테러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으나 일각에선 '가족 문제 때문'이라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공영방송인 NOS는 대테러 당국 핵심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번 총격 사건이 테러공격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마르크 뤼테 네덜란드 총리도 총격 사건이 발생한 뒤 "우리나라는 오늘 위트레흐트에서 발생한 총격으로 충격에 휩싸였다"면서 "테러 동기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얀 반 자넨 위트레흐트 시장도 언론사에 보낸 동영상 메시지에서 "범행동기가 테러와 관련돼 있음을 배제할 수 없고 그런 느낌이 더 강하다"고 밝혔다.

네덜란드 중부 동시 위트레흐트의 총격사건 현장
네덜란드 중부 동시 위트레흐트의 총격사건 현장(위트레흐트[네덜란드] EPA=연합뉴스) 지난 18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중부 도시 위트레흐트 시내의 트램 안에서 총격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사망자가 흰 천에 덮여 있는 사건 현장 주변에 가림막이 설치돼 있다. leekm@yna.co.kr

이런 가운데 BBC 터키어 웹사이트는 용의자인 타느시가 몇 년 전 터키에서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 연계 혐의로 구속됐다가 석방된 인물이라면서 과거 체첸공화국으로 건너가 무장활동에 가담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반면에 터키 관영 아나돌루 통신은 터키에 사는 타느시의 친척의 말을 인용해 총격의 동기가 '가족 내 분쟁'이라고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타느시의 친척은 타느시가 불특정한 트램 승객에게 총을 쏜 게 아니라 트램에 동승한 친척인 여성에게 총을 쐈고, 그 여성을 도우려고 한 사람들을 겨냥해 총을 쏜 것이라고 말했다.

네덜란드 경찰, 위트레흐트 총격 용의자 범행 7시간여 만에 체포(종합) - 4

네덜란드 검찰 관계자도 언론 인터뷰에서 범행동기가 분명하지 않다며 가족 문제가 이유일 수 있다고 밝혔다.

또 다른 네덜란드 검찰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에게 타느시가 예전에 당국에 체포된 적이 있다고 말했으나 구체적인 혐의 등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한편, 네덜란드 당국은 이번 총격 사건의 용의자가 체포됨에 따라 위트레흐트 지역에 대해 최고단계인 5단계로 상향 조정했던 테러 위협 경보를 이전처럼 4단계로 내렸다.

네덜란드 총격 사건 현장
네덜란드 총격 사건 현장[AP=연합뉴스]

bing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3/19 03: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