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질랜드 테러범 호주 가족, 희생자 유족들에게 사과의 뜻 밝혀

"가슴이 찢어진다는 말밖에"… 호주 경찰, 테러범 누이와 모친 가옥 수색 작업

(시드니=연합뉴스) 정동철 통신원 =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총격 테러범, 브렌턴 태런트의 호주 가족들이 테러 희생자들의 유족에게 애도와 사죄의 뜻을 밝혔다.

브렌튼 태런트의 삼촌 테리 피츠제럴드와 할머니 마리 피츠제럴드
브렌튼 태런트의 삼촌 테리 피츠제럴드와 할머니 마리 피츠제럴드 호주 채널 9 뉴스 인터넷 캡처

호주 채널 9 뉴스는 뉴사우스웨일즈(NSW)주 북쪽 그라프톤 지역에 사는 테러범의 가족들을 만나 인터뷰한 내용을 18일 보도했다.

할머니 마리 피츠제럴드(81)는 "지난 금요일의 참극은 우리가 어릴 때부터 알던 손자의 모습과는 너무나 다르다"면서 "해외로 여행을 떠난 뒤 완전히 딴 사람으로 바뀐 것 같다"고 말했다. 그녀는 "테러 소식에 온 가족들이 너무 큰 충격을 받아 아무것도 생각할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뉴질랜드 총격 테러범 브렌턴 태런트의 과거 모습
뉴질랜드 총격 테러범 브렌턴 태런트의 과거 모습호주 채널 9 뉴스 인터넷 캡처

외삼촌 테리 피츠제럴드는 테러 희생자의 유족들을 향해 "죽거나 부상당한 분들의 가족들에게 정말 미안하다"면서 "(조카의) 치유할 수 없는 범죄행위에 그저 가슴이 찢어진다는 말밖에 할 수 없다"며 사죄의 뜻을 표했다.

채널 9 뉴스는 또한 18일 아침 호주 경찰 대테러팀이 NSW주 북부에 있는 태런트의 누이와 어머니 집을 수색했으며 두 모녀는 경찰 안가에 머물고 있다고 보도했다. NSW주 경찰이 이들 집을 수색한 이유는 태런트에 대한 뉴질랜드 경찰 수사에 협력하는 차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의 가옥 수색으로 집을 떠나는 브렌턴 태런트의 어머니
경찰의 가옥 수색으로 집을 떠나는 브렌턴 태런트의 어머니 호주 채널 9 뉴스 인터넷 캡처

dc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3/19 01: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