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모잠비크 사이클론 피해 사망자 1천명 넘을 듯"(종합)

송고시간2019-03-19 02:22

뉴시 대통령, 대국민 연설서 밝혀…짐바브웨 사망자도 89명으로 늘어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지난주부터 아프리카 남부를 강타한 사이클론(cyclone) '이다이'로 모잠비크 내 사망자가 1천명이 넘을 수 있다고 필리프 뉴시 모잠비크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 제공]

유튜브로 보기

뉴시 대통령은 이날 대국민 연설에서 "현재 (모잠비크에서) 공식적으로 84명이 숨진 것으로 등록됐다. 하지만 오늘 아침 상황 파악을 위해 피해 지역 상공을 비행해 본 결과 1천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할 것이 확실시되고 있다"고 말했다고 AFP, 로이터 등 외신이 전했다.

뉴시 대통령은 이어 "이것은 정말 인도주의적 재앙"이라며 모잠비크에서 10만명 이상이 위험에 처한 것으로 추정했다.

또 그는 이날 침수된 지역에서 400여명이 구조됐다고 설명했다.

기독교 비영리단체인 항공선교회(MAF)가 공개한 항공 사진을 보면 많은 사람이 홍수로 고립된 채 지붕 위에서 구조를 기다리고 있다.

모잠비크 지방 당국과 구호단체들은 댐이 범람하거나 강둑이 터지는 상황이 가장 위험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사이클론으로 침수된 모잠비크 동부 베이라[AP=연합뉴스]

사이클론으로 침수된 모잠비크 동부 베이라[AP=연합뉴스]

모잠비크 이웃 국가 짐바브웨에서도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짐바브웨 정부는 이날 사이클론으로 숨진 사람이 현재까지 89명이고 사망자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했다.

짐바브웨 일부 지역에는 국가재난사태가 선포됐다.

사이클론 피해가 심한 짐바브웨 치매니마니의 지방의회 의원인 조슈아 사코는 AFP에 실종자 숫자가 150명에서 200명 사이라고 전했다.

말라위 정부도 지난주 사이클론으로 최소 56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열대성 저기압인 이다이는 지난 14일 오후 늦게 모잠비크 동부 베이라에 상륙했고 서쪽으로 이동해 말라위, 짐바브웨를 강타했다.

nojae@yna.co.kr

아프리카 남부 지도[구글 캡처]

아프리카 남부 지도[구글 캡처]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