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위공무원 여성 비율 6.7%…공공기관 임원은 17.9%

정부 '공공부문 여성대표성 제고 계획' 2018년 실적
중앙부처 여성고위공무원·공공기관 여성임원 1명 이상 임용 추진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우리나라 고위공무원 중 여성은 여전히 100명 중 7명에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공기관 임원 여성 비율은 18% 수준으로 상승했다.

올해 정부는 중앙부처에 여성 고위공무원 1명 이상 임용을 추진하고 전체 지방공기업으로 여성 관리직 목표제 적용을 확대한다.

여성가족부는 이러한 내용의 정부 '공공부문 여성대표성 제고 계획' 2018년 추진 상황과 2019년 계획을 국무회의에 보고했다고 19일 밝혔다.

정부는 조직 구성원 다양성 확보와 포용사회 구현을 위해 지난 2017년 11월 공공부문 여성대표성 제고 5개년 계획을 수립했다.

2022년까지 고위공무원 여성 비율 10%, 공공기관 임원 여성 비율 20% 달성 등 각 분야 목표치를 설정했다.

12개 분야 가운데 고위공무원단은 지난해 목표치(6.8%)에 못 미쳤으며, 나머지 11개 분야는 지난해 목표치를 달성했다.

국가직 고위공무원단 여성 비율은 2017년 6.5%에서 지난해 6.7%로 상승했다.

국가직 본부 과장급 공무원 여성 비율은 같은 기간 14.8%에서 17.5%로, 공공기관 임원은 11.8%에서 17.9%로 확대됐다.

여성 국립대 교수는 15.8%에서 16.6%로, 여성 교장·교감은 40.6%에서 42.7%로 늘었다.

여성 군인 간부 비율은 5.5%에서 6.2%로 상승했다.

일반 경찰 중 여성 비율은 10.9%에서 11.7%로, 해경은 11.3%에서 12.0%로 늘었다.

정부위원회 위촉직 여성 참여율은 41.9%까지 높아졌다.

올해에는 여성 고위공무원이 없는 중앙부처에는 1명 이상 임용을 추진하고, 범정부 균형인사 추진계획을 마련할 예정이다. 또한 여성 임원이 없는 공공기관에 여성 임원을 최소 1인 이상 선임하도록 독려할 방침이다.

여성 관리직 목표제 적용 대상은 300인 이상에서 전체 지방공기업으로 확대된다.

국립대 교수 성별 현황 조사를 위한 양성평등 실태조사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여성 군인·경찰 신규 채용을 늘릴 계획이다. 헌법기관·중앙행정기관 위원회 성별 참여 조사결과도 처음으로 공표한다.

그 외 여성의 실질적인 의사결정 권한 정도가 측정되도록 정부혁신평가 지표를 개선하고 자문단 운영, 성평등 교육도 계속 시행한다.

진선미 여가부 장관은 "의사결정 영역에서의 성별 균형적 참여는 결과적으로 조직의 경쟁력 제고에 도움이 된다"며 "이에 대해 공감대를 갖고 자율적으로 조직 내 성별 균형성을 확보해 나가려는 민간부문에 대해서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부분 2017년
실적(%)
(A)
2018년
목표(%)
(B)
실적(%)
(C)
목표대비
달성율(%)
(C/B)
① 고위공무원단 6.5 6.8 6.7 98.5
② 본부 과장급(4급 이상) 14.8 15.7 17.5 111.5
③ 지방 과장급(5급 이상) 13.3 13.9 15.0 107.9
④ 공공기관 임원 11.8 13.4 17.9 133.6
⑤ 공공기관 관리자 18.8 22.8 22.8 100.0
⑥ 지방공기업 관리자 4.9 6.3 6.9 109.5
⑦ 국립대 교수 15.8 16.5 16.6 100.6
⑧ 교장·교감 40.6 41.0 42.7 104.1
⑨ 군인 간부 5.5 6.2 6.2 100.0
⑩ 일반경찰 10.9 11.7 11.7 100.0
⑪ 해양경찰 11.3 12.0 12.0 100.0
⑫ 정부위원회 40.2 40.0 41.9 104.8

doub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9 11: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