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유총 새 이사장에 현 부이사장 단독출마…'강성기조' 고수(종합)

'이덕선 보좌' 강조…에듀파인 보완·재산권 보호·협조 유치원 지원 공약
'사면초가' 한유총…서울교육청, 28일 설립허가 취소 청문회
지난 2월 28일 한국유치원총연합회 기자회견에서 이덕선 이사장(가운데)과 김동렬 수석부이사장(오른쪽)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2월 28일 한국유치원총연합회 기자회견에서 이덕선 이사장(가운데)과 김동렬 수석부이사장(오른쪽)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최근 사립유치원 개학연기 사태를 일으켰던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차기 이사장에 현 지도부 가운데 한 명인 김동렬 수석부이사장이 단독출마한다.

한유총 측은 "오영란 전남지회장이 이날 후보에서 사퇴함에 따라 이사장 선거에는 김 부이사장만 출마한다"고 19일 밝혔다. 한유총은 오는 26일 서울 서초구 한국교총컨벤션에서 대의원 총회를 열어 새 이사장을 뽑는다.

이덕선 현 이사장은 '개학연기 투쟁'을 실패한 책임을 지겠다며 지난 11일 사의를 표명했다. 한유총 내부에서 이 이사장을 재추대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나기도 했으나 없던 일로 정리됐다. 이 이사장에 대한 여론이 극히 나쁜 데다가 그가 유치원 운영과 관련해 횡령 등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는 중이기 때문이다.

강성으로 분류되는 김동렬 부이사장은 '친(親)이덕선'을 자처하고 있다. 이 때문에 국가회계관리시스템(에듀파인) 도입 저지 등을 목적으로 유아와 학부모를 볼모로 한 집단행동을 벌여 지탄을 받은 한유총이 반성 없이 기존 기조를 이어가려 한다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김 부이사장은 "우리나라 유아교육을 세계적 수준으로 만든 사립유치원에 국가가 비리 프레임을 씌워 적폐로 만들었다"면서 "이덕선 이사장을 보좌한 경험을 바탕으로 '이어달리기'를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 사립유치원 특성을 반영해 국가관리회계시스템(에듀파인) 보완 ▲ 유아교육법 시행령 개정안 대응안 마련 ▲ 사립유치원 자율권·재산권 보호 ▲ 한유총 방침에 협조한 유치원 지원 ▲ 사립유치원 '퇴로' 마련 등을 공약했다.

정부와 극한대립을 벌이던 한유총은 현재 '사면초가' 상황에 놓였다.

검찰과 공정거래위원회는 '개학연기 투쟁'의 위법성을 따지는 수사·조사에 돌입했고 서울시교육청은 법인 설립허가를 취소하기로 했다. 설립허가가 취소되면 사단법인으로서 법적 지위를 잃는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5일 한유총에 설립허가 취소를 예고한 데 이어 오는 28일 한유총 측 의견을 듣는 청문을 진행할 예정이다.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9 14: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