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세먼지 심한 곳 살수록 미숙아 낳을 위험 높다"

국립암센터·경희대병원, 신생아 174만명 분석결과
"수도권 서해안, 대도시·공장 주변에서 연관성 커"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미세먼지(PM10)가 심한 지역에 사는 임신부는 그렇지 않은 지역에 사는 임신부보다 미숙아(이른둥이)를 낳을 위험이 1.57배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숙아는 임신 기간 37주 미만에 태어난 신생아를 통칭한다.

경희대병원·국립암센터·강동경희대병원 공동 연구팀(송인규·김유진)은 2010∼2013년 사이 174만2천183건의 출생기록을 분석한 결과, 지역별 미세먼지 농도와 미숙아 출생 사이에 이런 연관성이 관찰됐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환경 연구 및 공중보건'(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 최근호에 발표됐다.

논문을 보면 임신 중 미세먼지 농도 기준을 WHO(세계보건기구) 가이드라인 최고치인 70㎍/㎥로 잡을 경우, 이보다 높은 지역에 거주하는 임신부는 미숙아 출산율이 7.4%에 달했다. 반면 미세먼지 평균 농도가 70㎍/㎥ 이하인 지역에 사는 임신부는 미숙아 출산율이 4.7%로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었다.

한국의 미세먼지(a)와 미숙아 출생률(b) 지도
한국의 미세먼지(a)와 미숙아 출생률(b) 지도갈색의 큰 원으로 갈수록 미세먼지와 미숙아 출산의 연관성이 크다. [연구팀 제공]

연구팀은 미숙아 출산에 영향을 미치는 다른 요인을 보정했을 때 70㎍/㎥를 초과하는 지역에 거주하는 임신부가 미숙아를 낳은 위험이 그렇지 않은 지역의 여성보다 1.57배 높은 것으로 추산했다.

특히 임신기간 32주 미만의 '초미숙아'를 낳은 위험은 같은 비교 조건에서 1.97배로 더 큰 차이가 났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의 경우 도심보다는 서해안지역에서 이런 연관성이 두드러졌다. 다른 지역에서는 대도시 주변일수록, 공장이 많은 지역일수록 큰 연관성이 관찰됐다.

고농도 미세먼지에 과다 노출되면 조산이나 미숙아 출산위험이 커진다는 건 동물실험으로도 입증된 바 있다.

미국 뉴욕대의대 국제학술지 '환경 보건 전망'(EHP, 2017년)에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임신 기수와 관계없이 초미세먼지에 노출된 어미 쥐들의 조산 및 저체중 출산 비율이 높았다.

특히 임신 1기부터 초미세먼지에 노출된 쥐들의 조산율은 깨끗한 공기에서 서식한 쥐들보다 83%나 높았다.

논문의 제1저자인 경희대병원 김유진 전공의는 "미숙아 출생으로 발생하는 2차적인 문제까지 고려한다면, 임신부에게 미세먼지는 반드시 피해야 할 중요한 문제"라고 말했다.

국립암센터 암관리정책부 송인규 선임연구원은 "이번 연구로 미세먼지가 미숙아 출산에 미치는 생태병리학적 인과관계를 단정할 순 없지만, 연관성은 확실해 보인다"면서 "아이에게 발생할 미세먼지의 악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라도 임신부를 대상으로 한 장기적이고 다각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bi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9 06: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