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립제주박물관, '무병장수의 별 노인성, 제주를 비추다' 개막

'신구법천문도', 한라산서 본 노인성 타임랩스 영상 '눈길'…이달 19일부터 6월 16일까지
무병장수의 별 노인성, 제주를 비추다
무병장수의 별 노인성, 제주를 비추다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그대는 노인성을 보지 못하였는가

별 중에 최고의 영험을 지닌 별이 노인성이라는 별을

이 별은 사람들의 수명을 늘려주나니

별 비추는 곳마다 장수하는 사람들이 많다네

가을 새벽, 봄 저녁에 남쪽에서 보이나니

오래 보이지는 않지만 매우 밝게 빛나는걸

제주도에 유배됐던 조선 후기의 문신 조관빈(趙觀彬)은 그의 저서 회헌집 4권에서 '노인성(老人星)'을 이렇게 노래했다.

제주의 밤 하늘에서 볼 수 있다는 노인성은 조관빈 뿐만 아니라 천수를 꿈꾼 임금과 권력자들에게 동경의 대상이었다.

국립제주박물관이 제주의 정서와 색을 살려 노인성을 주제로 한 특별전 '무병장수의 별 노인성, 제주를 비추다'를 19일 개막한다.

'남극노인성(南極老人星)','수성(壽星)', '카노푸스(Canopus)'라고도 불리는 노인성은 고도가 낮기에 실제로 관측이 매우 어려워 예로부터 이 별이 뜨면 나라가 평화로워지고 별을 본 사람은 무병장수 한다는 믿음이 있었다.

우리나라에서는 남해안 일부 지역과 제주도에서만 볼 수 있기 때문에 제주는 노인성이 뜨는 곳, 장수하는 사람이 많은 곳으로 알려졌다.

전시는 노인성 대한 이야기를 시간에 흐름에 따라 세 가지 주제로 구성했다.

1부 '나라의 운명을 점치는 별'에서는 노인성의 개념이 만들어지는 역사적인 과정을 각종 천문서와 천문기구 등을 통해서 살펴본다.

신구법천문도
신구법천문도

특히 가로 5m, 세로 2m에 달하는 대형의 '신구법천문도'는 전시의 백미로 우리 조상들이 본 하늘을 고스란히 옮겨 놓은 수작이다.

2부 '장수의 별'에서는 노인성의 화신, 수노인을 그린 수노인도와 장수하는 삶을 축복하고 기념했던 그림들로 꾸며졌다.

김명국, 윤덕희, 김홍도, 김득신, 조석진 등 조선시대를 대표하는 화가들이 그린 수노인도를 모았다.

또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았던 제주의 민화 수노인도와 19세기 제주목사 이규원의 8대조가 참여한 '남지기로회도(숭례문 밖 연꽃 핀 물가에서의 모임)'와 같은 흥미로운 작품도 소개된다.

3부 '노인성이 비추는 땅, 제주'에서는 제주와 노인성의 관계를 언급한 문헌, 개인 기록 자료들을 엮어서 옛 사람들이 생각했던 노인성이 비추는 고을, 제주에 대해서 살펴본다.

1부와 2부 전시를 연결하는 공간에선 한라산 정상에서 타임랩스 기법, 드론 촬영으로 만든 '노인성이 뜨는 한라산의 밤 풍경' 영상을 볼 수 있다.

국립제주박물관 촬영팀은 지난해 12월부터 4차례 넘게 시도 끝에 노인성을 화면에 담는 데에 성공했다.

아름다운 제주의 밤하늘과 서귀포시 남쪽 바다 위로 뜨고 지는 노인성을 대형 스크린을 통해 생생하게 마주할 수 있다.

국립제주박물관은 관람객들의 전시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한 다양한 교육프로그램도 마련했다.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들에게 전시설명을 제공하는 '큐레이터와의 대화'를 비롯해 대상별로 특화된 10종의 교육 프로그램이 총 44회에 걸쳐 운영된다.

자세한 사항은 국립제주박물관 누리집(jeju.museum.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시는 국립제주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19일부터 6월 16일까지 무료로 진행된다.

전시를 준비한 양수미 국립제주박물관 학예연구사는 "'무병장수의 별, 노인성'의 이야기가 제주가 가진 문화적 서사를 더 풍부하게 만드는 밑거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ji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3/18 13: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