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 통영서 한국당 '심판론'…"경제 살릴 후보 필요"(종합)

4·3 보선 앞두고 지역경제 활성화 지원책 봇물
이해찬 대표 등 지도부 대거 출동
민주당 통영서 최고위
민주당 통영서 최고위(통영=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운데)가 18일 오전 경남 통영시 도남동 구 신아SB 조선소에서 열린 통영·고성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3.18 image@yna.co.kr

(서울·통영=연합뉴스) 차지연 설승은 김여솔 기자 =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18일 4·3 국회의원 보궐선거를 앞두고 '약세 지역' 경남 통영을 찾아 후보 지원에 나섰다.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이날 오전 통영의 옛 신아sb조선소 부지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조선업 쇠퇴로 침체에 빠진 지역경제 살리기를 약속했다.

이 대표는 "통영·고성은 조선산업이 아주 활발히 이뤄져 경제가 활성화됐던 지역인데 전반적으로 조선산업이 불황에 빠지면서 고용·산업 위기 지역이 됐다"며 "어떻게 통영·고성의 활기를 찾을까 하는 것이 오늘 최고위의 가장 중요한 목적"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3차 매각 절차 중인 성동조선 정상화 방안도 다각도로 검토하겠다"면서 "성동조선 같은 중형조선사에 특화된 지역 대책을 마련하고, 통영·고성 쪽 조선업 관련 기업들이 좋은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특별한 대책을 세워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지도부는 통영 지원 방안의 하나로 '광주형 일자리'와 같은 사회통합형 일자리인 '통영형 일자리'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특별위원회를 설치하기로 했다.

특위 위원장에는 전현희 의원과 통영·고성 국회의원 보선에 출마하는 양문석 후보를 공동으로 임명했다.

통영 내려온 이해찬
통영 내려온 이해찬(통영=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운데)와 최고위원들이 18일 오전 경남 통영시 도남동 구 신아SB 조선소에서 열린 통영·고성 현장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촬영하고 있다. 이 대표 오른쪽은 4·3보궐선거 통영·고성지역 양문석 후보. 2019.3.18 image@yna.co.kr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 남부내륙철도 조기 착공과 주민이 원하는 방식의 역사건립 ▲ 제5차 국토건설 5개년 계획을 통한 국도 77호선 해상 미 연결구간 교량 가설 ▲ 대규모 도시 재생 사업 등을 약속했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지난 20대에서 무투표 당선된 분이 개인적인 문제로 그만두게 됐고 보궐선거까지 하게 됐다"면서 "이번 선거는 통영·고성 경제를 부흥시킬 책임 있는 정당과 후보를 선택할지, 아니면 추락시킨 책임이 있는 정당과 후보에게 다시 표를 줄 것인지 선택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문석 후보는 "만약 제가 이번 선거에서 이겨 국회로 간다면 진보·보수 가치도 다 접어놓겠다"며 "오로지 통영·고성에서 막혔던 숨통을 틔워내는 것, 말라가는 핏줄에 새롭게 수혈하는 것, 철저히 안전국가산업단지를 살려내는 데 모든 것을 걸겠다"고 약속했다.

김해영 최고위원은 "통영·고성이 지난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도지사와 통영시장, 고성군수를 선택한 결과 제조업 르네상스 기초가 닦이고 조선 수주 세계 1위를 탈환했다"며 "국회의원까지 민주당이 배출해 '원팀'으로 일하면 더 많은 성과를 낼 것"이라고 역설했다.

경남도당위원장인 민홍철 의원은 "통영·고성은 지난 20년 동안 '1당 독점'의 폐단으로 경제가 침체했는데, 양 후보를 선택하면 경제 활성화와 지역발전을 담보할 수 있다"고 거들었다.

지도부는 이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양 후보가 통영 지역경제를 살릴 적임자라고 재차 강조하고, 전통시장을 방문해 지역 민심도 들었다.

민주당, 통영서 최고위
민주당, 통영서 최고위(통영=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오른쪽)가 18일 오전 경남 통영시 도남동 구 신아SB 조선소에서 열린 통영·고성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3.18 image@yna.co.kr

민주당이 이번 보선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것은 PK(부산·경남) 지역 민심 흐름과 무관치 않다.

민주당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서 부산·울산·경남 광역단체장을 싹쓸이하며 약진했지만, 지역경제 악화와 김경수 경남지사 법정구속 등이 겹쳐 여론 악화가 심상치 않다고 본다.

이에 따라 민주당 내부에서는 이번 보선을 내년 총선의 '예고편'으로 여기고, 최대한 성과를 내기 위해 총력 지원 태세를 보이고 있다.

charg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8 17: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