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 해안서 상괭이 사체 발견…올해만 27번째

송고시간2019-03-18 10:49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제주 해안에서 멸종 위기종 돌고래인 '상괭이' 사체가 발견됐다.

제주시 이호해수욕장에서 발견된 돌고래 사체
제주시 이호해수욕장에서 발견된 돌고래 사체

[제주해양경찰서 제공]

18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8시 21분께 제주시 이호해수욕장 해변에 돌고래 사체가 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이 돌고래는 몸길이 165㎝의 암컷으로 불법 포획 흔적은 없었다.

제주대학교 돌고래 연구팀 김병엽 교수는 이날 발견된 상괭이가 죽은 지 2~3일 정도 지난 것으로 추정했다.

제주해경 관계자는 "상괭이는 국제보호종인 만큼 바다에서 다친 것을 발견하거나 조업 중 그물에 걸렸을 때는 조속히 구조될 수 있도록 해양경찰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올해 들어 제주에서 발견된 상괭이 사체는 1월 16구, 2월 8구, 3월 현재 3구 등 모두 27구다.

우리나라 남·서해안에 주로 서식하는 상괭이는 조선 시대 어류학서인 정약전의 '자산어보'에서 '상광어'와 '해돈어'라는 이름으로 등장한다. 얼굴 모양이 사람이 웃는 것처럼 생겼다고 해서 '웃는 돌고래'라고도 불린다.

상괭이는 개체 수 감소로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 동·식물의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CITES)의 보호종, 우리나라에서는 보호 대상 해양생물로 지정돼 보호받고 있다.

dragon.m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