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시 통합신공항 이전 후보지 2곳 사업비 개별산정 추진

송고시간2019-03-18 10:51

최소 6개월 소요…최종 이전지 연내 선정 목표

부울경 김해공항 확장안 반대 입장에 대해선 "무리한 주장"

대구공항 위로 나는 전투기
대구공항 위로 나는 전투기

군 공항과 민간공항으로 함께 쓰이는 대구공항 위로 전투기가 비행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홍창진 기자 = 대구공항 통합이전을 추진 중인 대구시는 통합신공항 이전 후보지 2곳 이전사업비를 개별산정해 국방부와 협의키로 했다.

18일 대구시에 따르면 국방부와의 실무협의를 거쳐 대구공항 이전 후보지인 경북 군위군 우보면 일대, 의성군 비안면·군위군 소보면 일대 2곳으로 공항을 옮길 경우 예상되는 사업비를 산출하기로 했다.

후보지로 압축된 2곳의 공항 주변 지역 지원사업을 결정하고 주민투표를 해 최종 후보지를 정한 뒤 실시설계를 해보자는 대구시 제안을 국방부가 거절한 데 따른 절충조치로 풀이된다.

대구시와 국방부는 이전 후보지 2곳의 사업비 개별산정을 위한 별도 외부용역을 실시하지 않고 지금까지 확보한 실무자료를 활용해 산출할 계획이다.

후보지 2곳의 이전사업비를 개별선정할 경우 최소 6개월 내지 7~8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구시는 이전사업비 산정에 이어 이전지 주변 지역 지원계획을 세워 심의를 거치고, 국방부는 이전부지 선정계획을 공고한다.

이후 주민투표를 해 국방부가 최종 후보지를 선정한다.

대구시장·경북지사, 국무총리 면담
대구시장·경북지사, 국무총리 면담

지난 1월 말 이낙연 국무총리(가운데)는 서울청사 집무실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오른쪽), 이철우 경북지사(왼쪽)와 면담하고 대구공항 통합이전 부지 최종선정이 조속히 이뤄지도록 해달라는 건의를 받았다.

이에 따라 대구시는 연내 최종 이전지 선정을 목표로 관련 절차를 진행키로 했다.

국방부는 지난해 3월 14일 새로운 군 공항 후보지로 군위군과 의성군을 선정했으나 이전사업비 산정 문제 등으로 1년이 지난 지금까지 최종 후보지 선정을 미루는 등 교착상태를 면치 못했다.

지난 1월 말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지사를 면담한 자리에서 이낙연 총리가 대구공항 통합이전 부지 선정에 국무조정실에 나서 조정하도록 지시한 것이 상황 반전의 계기로 작용했다.

국무조정실과 국방부, 대구시 관계자가 실무회의를 갖고 이전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키로 협의했다.

대구시 관계자는 "군 공항 이전을 추진하는 전국 지자체 3곳 중 이전 후보지 선정 등 가장 원활한 대구를 모범으로 삼아 전체 사업추진 동력으로 삼고자 하는 정부 의지가 느껴졌다"며 "이전 후보지 사업비 개별산정을 조속히 마무리하고 최종 후보지 선정을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대구시는 지난 17일 부산·울산·경남지역 단체장이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해신공항 반대와 동남권 관문 공항 필요성을 제기한 데 대해 2011년 동남권 신공항 백지화 당시 가덕도와 밀양 모두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크고 운영상 상당한 장애가 있다는 이유로 백지화된 상황에서 무리한 주장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realis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