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멕시코 언론인 자택서 피살…올해 들어 3번째

멕시코 언론인 피살 현장서 시위하는 동료들
멕시코 언론인 피살 현장서 시위하는 동료들[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멕시코에서 올해 들어 3번째로 언론인이 살해됐다.

17일(현지시간) 엘 우니베르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15일 밤 미국 국경과 접한 서북부 소노라 주 산 루이스 리오 콜로라도 시에서 언론인 산티아고 바로소(47)가 괴한들의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

바로소는 자택 문을 두드린 2명의 괴한에게 문을 열어준 뒤 총탄 3발을 맞고 병원으로 실려 갔지만 숨졌다.

지역 라디오 쇼를 진행했던 바로소는 온라인 뉴스 사이트인 레드 563 이사로 활동하고 온라인 주간 매체인 콘트라세냐에 기고하면서 마약갱단과 범죄를 집중적으로 파헤쳤다.

헤수스 라미레스 대통령실 대변인은 "자유 언론에 대한 비겁한 공격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바로소는 올해 들어 희생된 3번째 멕시코 언론인이다. 올해 초 북서부 바하 칼리포르니아 수르 주에서 지역 라디오방송국 이사가 살해됐다. 지난달 9일에는 타바스코 주에서 라디오 방송 언론인이 총격을 받아 숨졌다.

바로소의 피살 사건은 국경없는기자회가(RSF)가 지난 12일 국제형사재판소에 멕시코에서 2012∼2018년 살해된 102명의 언론인 사건에 대해 조사를 요청한 이후 발생했다.

RSF는 전쟁 중인 아프가니스탄과 시리아에 이어 멕시코를 언론인들이 일하기에 가장 위험한 곳 중 한 곳으로 분류하고 있다.

멕시코에서 흉악 범죄의 90% 이상이 해결되지 않는 것처럼 대다수의 언론인 살해 사건도 처벌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8 02: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