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음해 투서'로 동료 죽음 내몬 前 충주 여경 소청제기

(충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음해성 무기명 투서를 넣어 동료 여자 경찰관을 죽음으로 내몬 사건으로 파면된 충주 여경이 자신에 대한 처분이 부당하다며 취소를 구하는 소청을 제기했다.

'음해 투서'로 동료 죽음 내몬 前 충주 여경 소청제기 - 1

17일 경찰 등에 따르면 A(38) 씨는 지난달 18일 자신의 파면 징계가 부당하다며 인사혁신처 소청심사위원회에 소청을 청구했다.

소청심사란 징계처분이나 휴직, 면직처분 등을 받은 공무원이 불복해 이의를 제기하는 경우 이를 심사해 구제하는 절차를 말한다.

앞서 충주경찰서는 지난 1월 17일 징계위원회를 열고 경사 신분이었던 A 씨를 파면했다.

경찰은 A 씨가 2017년 7월부터 3개월간 B 경사(사망 당시 38세)를 음해하는 투서를 충주경찰서 등에 3차례 보낸 혐의(무고)로 구속기소 되자 이같이 조치했다.

A 씨는 투서에서 '갑질', '상습 지각', '당직 면제' 등의 표현을 써가며 B 경사를 동료에게 피해를 주는 당사자로 지목했다.

A 씨의 투서에 따라 충북지방경찰청은 B 경사에 대해 감사를 시작했다.

B 경사는 그러나 2017년 10월 26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조사됐다.

청주지법 충주지원은 A 씨에 대한 선고 공판을 내달 5일 오후 2시로 연기했다.

vodcas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7 22: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