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만 국회의원 보선서 집권 민진당 '선전'…절반 챙겨

작년 지방선거 참패 딛고 회생 발판 마련 평가
차이잉원 대만 총통
차이잉원 대만 총통[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대만의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집권 민주진보당(민진당)이 전체 의석 4석 중 절반인 2석을 가져오면서 선전했다.

17일 대만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전날 치러진 입법위원(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민진당 후보 2명, 중국국민당(국민당) 후보 1명, 무소속 후보 1명이 각각 당선됐다.

민진당은 신베이(新北)시와 타이난(臺南)시에서 승리했다. 작년 11월 지방선거 때 압승을 거둔 국민당은 창화(彰化)현에서 한 석을 얻는 데 만족해야 했다.

진먼(金門)현에서는 무소속 후보가 당선됐다.

비록 소규모 보궐선거지만 민진당이 기대 이상의 선전을 하면서 작년 지방선거 참패로 위기에 몰렸던 집권당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일단 회생의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쑤정창(蘇貞昌) 행정원장은 "국민들이 덕분에 한숨을 돌리게는 되었지만 위험에서 빠져나온 것은 아니다"라며 "민진당은 더욱 겸허하게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작년 11월 치러진 대만 지방선거에서는 야당인 국민당이 22개 현·시장 자리 중 3분의 2에 달하는 15곳을 휩쓸면서 압승한 바 있다.

하지만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연초부터 대만 통일을 위해 무력 사용을 불사할 수 있다고 언급하는 등 강력하게 대만을 압박하고 나서면서 오히려 민진당 지지 세력이 결집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민진당이 이번 보선 승리로 전열을 가다듬을 기회를 찾은 셈이지만 여전히 작년 지방선거 때 돌풍을 일으킨 국민당 소속 한궈위(韓國瑜) 가오슝(高雄) 시장의 전국 지지도가 높아 섣부른 예측은 어려운 상태다.

차이 총통은 CNN 등 외신과 인터뷰 등을 통해 2020년 대선에 후보로 나가 연임에 도전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7 15: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