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축구 전남, 3경기 만에 첫 승…부산은 광주와 무승부(종합)

대전, 이랜드와 0-0…3연승 좌절
골을 넣고 환호하는 펼치는 전남 드래곤즈 선수들
골을 넣고 환호하는 펼치는 전남 드래곤즈 선수들[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프로축구 K리그2(2부리그) 전남 드래곤즈가 시즌 첫 승리를 거뒀다.

전남은 17일 전남 광양전용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2 2019 3라운드 홈경기에서 안양 FC에 1-0으로 이겼다.

지난 시즌 K리그1(1부리그)에서 강등된 전남은 2연패를 끊고 K리그2에서 3경기 만에 승점 3점을 따냈다.

안양은 지난 부천 FC전에 이어 전남에도 패배해 1승 2패가 됐다.

안양은 전반 내내 주도권을 잡고 전남을 몰아세웠다.

높은 점유율을 바탕으로 끊임없는 전진 패스를 뿌리며 전남의 골문을 끊임없이 위협했다.

웅크리고 있던 전남은 전반 종료 직전 터진 최재현의 '한방'으로 흐름을 단숨에 뒤집었다.

김건웅이 페널티박스 우측 바깥에서 올린 크로스를 호물로가 헤딩 슛으로 연결했고, 이를 양동원 골키퍼가 막아내자 최재현이 재차 골문 안으로 차 넣어 골을 만들어냈다.

선제골로 기세를 올린 전남은 후반 들어 조금씩 볼 점유율을 높이며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안양은 경기 막판 팔라시오스와 알렉스를 앞세워 '파상공세'를 펼쳤지만, 번번이 슈팅이 골문을 빗겨나가며 동점을 만들지 못했다.

골 세리머니를 펼치는 광주 FC의 펠리페
골 세리머니를 펼치는 광주 FC의 펠리페[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부산 아이파크는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광주 FC와의 원정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시즌 시작 전 여러 팀에게 '우승 후보 1순위'로 꼽혔던 부산은 개막전에서 안양에게 1-4 대패를 당한 데 이어 17일 경기에서도 비겨 1승 1무 1패가 됐다.

개막 후 무실점으로 2연승을 달리던 광주는 부산에 시즌 첫 골을 내줬다.

선제골을 넣은 쪽은 부산이었다.

후반 4분 이동준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호물로가 침착하게 성공시켜 골을 만들어냈다.

광주는 금방 반격했다. 후반 16분 이시영이 올려준 크로스를 펠리페가 왼발로 차 넣어 동점 골을 뽑아냈다.

지난 아산 무궁화와의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펠리페는 개막 후 3경기 연속 '골 행진'을 이어갔다.

볼 다툼하는 박인혁(왼쪽)과 이경렬
볼 다툼하는 박인혁(왼쪽)과 이경렬[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대전은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서울 이랜드와의 홈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개막 후 치른 2경기에서 모두 승리를 거뒀던 대전은 이번 시즌 홈에서 치른 첫 번째 경기에서 3연승에 도전했지만, 이랜드의 골문을 열지 못해 실패했다.

지난 안산 그리너스와의 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실점해 개막 첫 승을 눈앞에서 놓쳤던 이랜드는 이날도 무승부를 거둬 2무 1패가 됐다.

trau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7 17: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