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질랜드 총리 "테러범, 범행 몇 분 전 나한테 선언문 보냈다"

범행 영상 생중계 관련 "페이스북과 직접 문제 논의할 것"
기자회견하는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기자회견하는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50명의 사망자를 낸 크라이스트처치 모스크(이슬람 사원) 총기 테러 사건의 용의자가 범행을 감행하기 몇 분 전 '선언문'을 자신에게 보냈다고 밝혔다.

아던 총리는 17일(현지시간) 기자 회견에서 "나는 범행 9분 전 테러범으로부터 메일로 선언문을 받은 30여명중 한 명이었다"고 말했다고 AFP통신과 AP통신의 영상전문 매체인 APTN 등이 전했다.

아던은 메일을 받은 지 2분도 되지 않아 이를 보안당국에 전달했으나, 선언문에 범행 장소 등의 상세한 내용은포함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테러 용의자 브랜턴 태런트(28)는 범행 수 시간 전 처음 인터넷에 올린 74쪽 분량의 선언문에서 이민 정책에 대한 불만, 이슬람 사원을 범행 장소로 선택한 이유, 2011년 노르웨이 학살범 베링 브레이비크로부터 영감을 받았다는 내용 등을 상세히 전했다.

아던은 길고 두서없는 이 선언문의 핵심 내용만 읽었다면서 "극단적인 견해에서 나온 이념적 선언문이 이번 총기 테러와 연관돼 있다는 것은 매우 근심스러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17일 크라이스트처치 이민자 센터를 찾아 위로를 전하는 아던 총리
17일 크라이스트처치 이민자 센터를 찾아 위로를 전하는 아던 총리[AFP=연합뉴스]

한편 아던 총리는 페이스북의 라이브 스트리밍(영상 생중계) 기능을 통해 범행이 생중계돼 논란이 인 점과 관련, 페이스북이 이 기능을 차단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페이스북 측과 직접 이 문제를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전날 사건이 발생한 뒤 24시간 동안 전 세계에서 150만건의 관련 영상을 삭제했다며, 폭력적인 장면이 등장하지 않는 편집본도 모두 지우고 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페이스북이 '늑장 대처'한 탓에 범행 영상이 빠르게 퍼진 것 아니냐는 비판과, 증오 콘텐츠를 걸러내기 위해 인공지능(AI) 감시 기능을 가동하고 있는데도 이런 영상을 미리 차단하지 못한 것에 대한 지적이나오고 있다.

15일 페이스북에 생중계된 범행 영상
15일 페이스북에 생중계된 범행 영상 [AFP=연합뉴스]

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7 14: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