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광 예인선 침몰사고 실종자 1명 사흘째 수색 중

실종자 수색 작업.
실종자 수색 작업.[목포해경 제공]

(영광=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전남 영광 앞바다에서 풍랑주의보 속에 발생한 예인선 침몰사고 실종자 수색이 사흘째 이어지고 있다.

17일 목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5시 44분께 영광군 낙월면 송이도 남서쪽 2km 해상에서 침몰한 부산선적 44t 예인선에서 실종된 김모(74) 갑판장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고 당시 전남 북부 서해 앞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이었다.

예인선 침몰로 실종된 선원 3명 가운데 지난 16일 오후 3시 43분께 사고지점에서 약 18㎞ 떨어진 상낙월도 큰갈마골 해변에서 권모(73) 선장, 오전 10시 38분께 같은 섬 북서쪽 400m 해상에서 고모(68) 기관장이 각각 숨진 채 발견됐다.

하지만 김 갑판장을 실종 사흘째인 이날 현재까지 발견하지 못하고 있다.

해경은 전날 오전 11시 31분께 신안군 지도읍 어의도와 만지도 사이 해상에서 예인선 구명뗏목을 발견했으나 내부는 비어있었다.

해경은 수색 구역을 10개로 나눠 경비함정 17척, 서해특수구조대, 항공기 10대, 관계기관 선박 8척, 민간구조선 15척을 투입했다.

구명뗏목이 발견된 지점 주변은 인원 120여명과 드론 3대를 동원해 수색 중이다.

목포해경 관계자는 "날씨가 비교적 좋아서 수색 범위를 사고지점에서 20여㎞ 떨어진 영광 안마도 인근까지 확대했다"고 밝혔다.

kj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7 11: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