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태국 총선 사전투표 열기 '후끈'…유권자 97% "투표 의향"(종합)

일반인·군인 등 395개 투표소 장사진…만삭 임신부 투표 직후 병원행
투표율 2007년 85.4% 넘어 역대최고 전망…8년 만의 총선에 관심 고조
17일 방콕 시내 한 사전투표소를 찾은 유권자들이 긴 줄을 서있는 모습
17일 방콕 시내 한 사전투표소를 찾은 유권자들이 긴 줄을 서있는 모습[방콕포스트 캡처]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8년 만에 치러지는 총선을 일주일 앞두고 17일 태국 전역에서 뜨거운 열기 속에서 사전투표가 실시됐다.

일간 방콕포스트와 더 네이션 등에 따르면 사전투표 신고를 한 260만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이 날 사전투표에서 사전투표 등록을 한 유권자들은 오전 일찍부터 투표소를 찾아 한 표를 행사했다.

일반 유권자들은 물론 군복과 경찰복 등 제복 차림 유권자들도 학교·주차장·사찰 등 태국 전역에 마련된 투표소 395곳에서 한 표를 던졌고, 일부 투표소에는 유권자들이 몰리면 긴 줄이 늘어서기도 했다.

방콕 일부 지역에서는 휴일임에도 불구하고 투표를 하기 위해 집을 나선 유권자들이 몰리면서 투표소 인근 교통 체증이 평소보다 심했다고 더 네이션은 전했다.

방콕 프라카농 지역 투표소에서 줄을 서 있던 파카 캥기에우(48)씨는 방콕포스트에 "그렇게 오래 기다리면서 마침내 한 표를 행사할 기회를 갖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맛 부파(53)씨는 "더 나은 변화를 위한 희망을 갖고 오늘 투표한다"고 말했다.

올해 98세인 프렘 틴술라논다 추밀원(국왕의 정치 자문기구) 원장도 휠체어를 타고 방콕 두싯 지역의 한 투표소에서 한 표를 행사했다.

17일 태국 북부 한 대학교 사전투표소를 찾은 유권자들이 긴 줄을 서있다.
17일 태국 북부 한 대학교 사전투표소를 찾은 유권자들이 긴 줄을 서있다.[방콕포스트 캡처]

남부 파타니주 콕 포 지역에서는 34세 만삭의 임신부가 투표소에서 줄을 서 있던 중 갑작스러운 산통을 느낀 뒤 주변의 양해를 얻어 먼저 투표를 하고 인근 병원으로 급히 옮겨져 아이를 낳았다고 신문은 전했다.

한편 올 총선에서 태국 유권자의 97%는 투표할 의향이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도 나왔다.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방콕 대학 리서치센터가 지난 11~12일 전국의 유권자 1천794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지난 16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의 96.9%가 참정권을 행사할 뜻이 있다고 대답했다.

이번 총선 유권자는 5천100만여명이다.

지난 몇 달간 실시된 모든 여론조사에서도 투표 의향을 밝힌 응답자 비율이 90%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06년 쿠데타 이후 2007년 실시된 총선 당시 85.4%를 훌쩍 넘어서는 수치다. 가장 최근 치러진 전국 규모 선거인 2011년 조기 총선에서는 투표 참여율이 75%였다.

여론조사대로라면 역대 총선 중 가장 높은 투표율을 기록할 전망이다.

뜨거운 사전투표 열기와 높은 투표율 전망은 이번 총선이 2011년 7월 조기 총선 이후 약 8년 만에 치러지는 것은 물론, 2014년 5월 쿠데타 집권한 군부가 '민정 이양 총선' 약속을 수차례 파기한 끝에 5년 만에 열리는 선거라는 점에서 국민 관심이 높아졌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군부 지지 정당의 총리 후보로 나선 쁘라윳 짠오차 총리(맨 위),타나톤 중룽레앙낏 퓨처포워드당 대표, 아피싯 웨차치와 민주당 대표, 쿤잉 수다랏 푸어타이당 대표(왼쪽부터)[방콕포스트 홈페이지 캡처]
군부 지지 정당의 총리 후보로 나선 쁘라윳 짠오차 총리(맨 위),타나톤 중룽레앙낏 퓨처포워드당 대표, 아피싯 웨차치와 민주당 대표, 쿤잉 수다랏 푸어타이당 대표(왼쪽부터)[방콕포스트 홈페이지 캡처]

sout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7 19: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