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지역 교통사고 10건 중 1건 고령 운전자

면허증 반납 때 10만원 상당 지역 화폐 지급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지역 교통사고 10건 중 1건꼴로 만 65세 이상 고령자가 운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이 같은 교통사고를 줄이고자 고령자가 운전면허를 반납하면 10만원 상당의 지역 화폐를 지급하기로 했다.

고령자 운전
고령자 운전[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17일 경기도에 따르면 2017년 기준 경기지역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는 총 5만627건으로. 이 가운데 4천795건(9.5%)은 고령자가 운전했다.

또 사망자 784명 중 126명(16.1%)이, 부상자 7만7천551명 중 7천161명(9.2%)이 고령자 운전으로 발생했다.

경기지역 운전면허 소지자 805만9천737명 중 60만4천941명(7.5%)이 고령자로 조사됐다. 연령대별로는 65∼70세 33만6천601명, 71∼80세 23만3천502명, 80세 이상 3만4천828명 등이다.

고령 운전자 교통사고는 2015년 4천160건, 2016년 4천283건, 2017년 4천795건 등 증가 추세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고령자의 운전면허 반납을 유도하기로 했다. 민선 7기 들어 교통사고를 줄이고자 처음 추진하는 정책이다.

하반기부터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하면 교통비 등으로 쓸 수 있는 10만원 상당의 지역 화폐를 지급한다. 1인당 한 차례만 받을 수 있다.

경기도는 우선 올해 1만명에게 지원, 2022년까지 총 3만7천명의 운전면허 반납을 유도할 계획이다.

이는 지난 13일 개정 공포된 '경기도 교통안전 증진을 위한 조례'에 따른 조치다. 이 조례는 고령자가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하면서 교통비 등을 지원할 수 있도록 정하고 있다.

희망자는 도내 경찰서나 운전면허시험장을 방문해 반납하면 된다.

앞서 2017년 7월 남양주시 화도읍에서 A(77)씨가 운전하던 승용차가 버스정류장을 들이받아 1명이 숨지고 2명이 부상했다.

당시 A씨는 정류장에 버스가 정차하자 당황해 핸들과 제동장치를 잘못 조작, 정류장으로 돌진해 버렸다.

과실이었지만 피해가 커 A씨는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치사·치상)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뒤 금고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k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7 10: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