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고령인구 59만명…경찰 보행환경 개선키로

노인 교통사고(PG)
노인 교통사고(PG)[이태호,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은 전체 인구 349만명 가운데 65세 이상 고령 인구 비율은 전국 특·광역시 가운데 가장 높은 17%(59만명)에 달한다.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의 33.8%가 고령자다.

특히 보행사고 사망자 가운데는 절반 이상인 52.8%가 고령자다.

고령 인구 보행사고가 늘어나자 경찰이 고령 보행자 안전 대책을 마련했다.

부산경찰청은 고령 보행자 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시내 221곳에 대해 합동 점검을 벌인 후 무단횡단 방지 펜스나 횡단보도 투광기를 설치하기로 했다.

노인보호구역도 최근 12곳을 새로 지정해 총 82곳을 운영하고 있다. 경찰은 연말까지 10곳을 추가로 노인보호구역으로 지정할 방침이다.

경찰은 고령자 통행이 잦은 곳을 중심으로 횡단보도 신호주기도 점검하기로 했다.

보행시간을 초당 1m에서 0.8m로 계산해 횡단보고 신호를 연장하는 방안이다.

경찰은 청소년 교통안전 나누미, 경로당 관리지원센터 등과 공동으로 노인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경로당과 마을회관 등을 찾아 교육과 홍보 활동도 강화하기로 했다.

한편 부산경찰청은 지난해부터 고령 운전자 사고를 줄이기 위해 지난해부터 운전면허 자진 반납제도를 운용하고 있다.

작년 한 해 65세 이상 고령자 5천280명이 면허를 자진 반납했고, 올해도 2월까지 1천200여명이 동참했다.

경찰은 부산시와 함께 고령운전자 교통안전의무교육 수료자 가운데 현장에서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하면 10만원권 교통승차권을 지급하는 등 인센티브를 확대할 방침이다.

pc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7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