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타이거 우즈-케빈 나, 절망의 17번홀서 펼친 '개그쇼'

우즈, 케빈 나의 '공 빨리 줍기' 따라 하며 웃음 폭탄
17번홀에서 폭소하는 타이거 우즈와 케빈 나
17번홀에서 폭소하는 타이거 우즈와 케빈 나[게티이미지 그레고리 샤무스=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재미교포 케빈 나(미국)를 따라 하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이 웃음으로 뒤덮였다.

우즈는 1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베드라 비치의 TPC 소그래스(파72·7천189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 17번 홀(파3)에서 케빈 나의 퍼트를 보고 웃음을 참지 못했다.

케빈 나는 1.3m 거리 퍼트를 했는데, 공이 홀에 들어가기 전에 이미 몸을 움직여 공을 꺼내려는 자세를 했다.

이는 케빈 나의 습관이다. 그는 홀에 들어갈 것 같은 짧은 퍼트를 하면 공을 빨리 잡는다.

그런데 이번에는 박자가 너무 빨랐는지, 주변에서 웃음소리가 나왔다. 아무렇지 않게 공을 줍고 걸어 나오던 케빈 나도 천연덕스럽게 미소를 지었다.

이번에는 우즈의 버디 퍼트 차례였다.

우즈도 약 80㎝ 퍼트를 하고 재빨리 공을 잡으러 갔다. 이런 행동이 몸에 익지 않아서인지 우스꽝스러워 보였다.

주변에서는 웃음과 박수, 휘파람, 환호 소리 터져 나왔다.

우즈는 케빈 나에게 다가가 주먹을 맞부딪치고 함께 한바탕 웃었다. 그리고 다정하게 케빈 나의 어깨의 손을 올리고 대화를 나누며 17번 홀을 빠져나갔다.

장난치고 좋아하는 타이거 우즈와 케빈 나
장난치고 좋아하는 타이거 우즈와 케빈 나[AP=연합뉴스]

골프채널 등 외신에 따르면, 3라운드 경기를 마치고 우즈는 "마치 공이 홀에 도달하기도 전에 잡으려는 것 같았다"며 웃음을 유발했던 케빈 나의 행동을 회상했다.

이어 자신의 차례가 왔을 때는 "재밌게 할 수 있을 것 같았다며 "일단은 확실하게 라인에 맞춰서 쳐야 했다"고 돌아봤다.

케빈 나는 우즈에게 "제가 그렇게 하는 것을 전에도 봤죠?"라고 물었고, 우즈는 "봤다. 그런데 직접 본 적은 없었다"고 답했다.

케빈 나는 우즈의 '공 빨리 줍기'를 평가하면서 "충분하게 빠르지는 않더라. 왼손을 쓰지 않았기 때문이다"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케빈 나는 왼손으로, 우즈는 오른손으로 공을 집었다.

케빈 나는 "나중에 레슨을 해주겠다"고 자세 교정을 제안했다.

그는 자신의 왜 그런 행동을 하게 됐는지는 모르겠다면서도 "홀을 마치려고 안달이 나 있다. 공은 어두운 데 있는 것을 싫어한다"고 재치 있게 답했다.

우즈와 케빈 나가 즐겁게 마친 17번 홀은 사실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의 명물과 같은 홀이다.

그린이 호수 속에 섬처럼 떠 있어 일면 '아일랜드홀'로 불리는데, 티샷이 물에 빠지기 일쑤다.

우즈는 16일 2라운드 17번 홀에서는 공을 두 차례 물에 빠뜨린 끝에 쿼드러플 보기라는 절망적인 점수를 적어냈다.

그러나 하루 뒤에는 여유로운 개그까지 펼치며 기분 좋은 버디를 잡아냈다.

케빈 나
케빈 나[로이터/USA스포츠=연합뉴스]

케빈 나가 우즈와 동반 플레이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케빈 나는 16년 동안 PGA 투어에서 뛰었는데도, 같은 캘리포니아 출신인 우즈와 같은 조에서 경기한 적이 없었다는 게 이상하다며 "늘 그를 그리워했다.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지? 16년간 내가 골프를 못 친 것도 아닌데"라고 농담하기도 했다.

이날 중반까지는 둘의 동반 플레이 호흡이 좋지는 않았다. 전반 9개 홀까지 케빈 나는 7오버파, 우즈는 3오버파로 두 선수 합계 10오버파가 나온 적도 있었다.

케빈 나는 너무 못 치고 있어서 타이거 우즈와 플레이하고 있다는 것도 잊을 정도였다며 "막판 6개 홀에서 내가 그와 치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우즈는 3라운드까지 중간합계 3언더파 213타로 공동 43위에 올랐다. 그러나 케빈 나는 중간합계 3오버파 219타로 2차 컷 탈락 대상에 들어갔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7 10: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