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국인 밀집지역을 안전하게"…경찰, 범죄예방 환경 조성 추진

송고시간2019-03-17 09:00

외사안전구역 중 하나인 서울 용산구 이태원
외사안전구역 중 하나인 서울 용산구 이태원

[용산구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경찰청은 외국인 밀집 지역 등 전국 외사안전구역 19곳에서 범죄예방 환경설계(CPTED, 셉테드)를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셉테드는 절도에 취약한 다세대주택 밀집 지역에 특수 형광물질을 뿌리거나 조명을 개선하는 등 범죄예방에 적합한 구조로 지역 환경을 설계하는 방식이다.

경찰은 범죄 발생 관련 빅데이터를 토대로 범죄 취약지점을 진단한 뒤 결과를 주민과 공유할 방침이다. 범죄 취약지점을 진단하는 데는 일선 경찰서 범죄예방진단팀과 전문가, 관할 자치단체가 동참한다.

진단이 나오면 관련 예산을 확보해 개선계획을 수립하고, CCTV·보안등·비상벨 등 지점별로 맞춤형 시설물을 설치하면서 기존 시설물도 개선할 계획이다.

형사정책연구원과 협업으로 외사안전구역 내 셉테드 정책과 체감안전도 간 상관관계를 연구해 지역 특성에 맞춘 셉테드 모델을 구축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셉테드 정책을 통해 내·외국인이 함께 지역 치안에 관해 논의하며 공동체 상상과 화합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pul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330153051003

title : 박삼구 前금호 회장, 퇴직금·고문역으로 65억원 보수 챙겨(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