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부, 미국 NASA와 대기질 공동조사…"중국발 미세먼지 검증"

내년 발사하는 위성 활용해 2021년 공동조사…최근 MOU 체결
"미국과 협조 시 데이터 정확성 제고…공신력 높아"
대기 질 공동조사 참여한 미국 관측용 항공기 내부
대기 질 공동조사 참여한 미국 관측용 항공기 내부(서울=연합뉴스) 2016년 제1차 KORUS-AQ에 참여한 미국 관측용 항공기 내부 모습. [국립환경과학원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한반도의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하는 원인을 더욱 객관적으로 규명하고자 정부가 미국 항공우주국(NASA)과 공동조사를 준비 중이다.

미국과 공동조사에서 중국발 대기오염 물질의 한반도 유입을 밝혀내면 자국 스모그가 한반도에 미치는 영향을 부인하는 중국을 상대로 협상력이 한층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NASA와 공동으로 제2차 '한·미 협력 국내 대기 질 공동조사'(KORUS-AQ)를 추진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장윤석 국립환경과학원장은 연합뉴스 통화에서 "2016년 1차 조사가 항공 관측 위주였다면 2차 조사는 인공위성 관측이 중심이 될 것"이라며 "미국의 검증을 받으면 국외(중국) 미세먼지의 한국 유입 논란이 다소 해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장 원장은 지난해 12월 미국 워싱턴DC에 있는 NASA 본부를 찾아 2020년 3월 발사 예정인 정지궤도 환경위성과 관련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제2차 KORUS-AQ는 2021년 이뤄질 전망이다.

장 원장은 "위성 경험이 풍부한 미국과 협조하면 기술력을 키워 미세먼지 데이터의 정확성을 높일 수 있다"며 "NASA라는 기관과 함께 분석한 데이터는 대외 공신력이 매우 높을 것"이라고 전했다.

최근에는 중국 당국자들이 한국의 고농도 미세먼지에 대한 중국 책임을 부인하는 듯한 발언을 한 사실이 잇따라 전해지면서 한국 국민의 반발을 산 바 있다.

김상균 국립환경과학원 환경위성센터장은 "지난해 12월 MOU를 체결할 때 한국은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사업을 시작하자'고 촉구했다"며 "미국의 이번 사업 예산이 확정돼 프로젝트가 승인되면 구체적인 계획을 세울 것"이라고 전했다.

김 센터장은 "국립환경과학원은 미국과 공조가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중국 등 외국 대기오염 물질이 한국에 미치는 영향을 자체적으로 측정·연구·분석 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국립환경과학원과 NASA는 2016년 제1차 KORUS-AQ를 시행했다.

조사 결과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측정한 미세먼지는 국내 요인이 52%, 국외 요인이 48%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외 영향은 중국 내륙 34%(산둥 22%·북경 7%·상해 5%), 북한 9%, 기타 6%로 분석됐다.

다만, 조사가 이뤄진 5∼6월은 중국 영향이 크지 않은 시점이어서 난방 수요가 많고 서쪽에서 바람이 많이 부는 겨울에는 중국 요인이 34%보다 클 것으로 보인다.

'중국과 한반도 뒤덮은 초미세먼지'
'중국과 한반도 뒤덮은 초미세먼지'(서울=연합뉴스) 고농도 미세먼지로 수도권을 포함한 전국 곳곳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된 14일 세계 기상 정보를 시각화하여 나타내는 비주얼 맵인 어스널스쿨로 확인한 이날 오후 8시 한반도의 초미세먼지 대기상황.
중국과 한반도 부분은 초미세먼지로 붉게 표시된 반면 동해와 일본쪽 대기는 깨끗하게 표시되고 있다.2019.1.14 [어스널스쿨 홈페이지 캡처] photo@yna.co.kr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7 07: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