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CMP "미·중 정상 무역 담판, 6월로 연기 가능성"

송고시간2019-03-16 10:52

"양국 정상, 6월 하순 日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 참석 전망"

미중 무역협의(PG)
미중 무역협의(PG)

[장현경,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다음 달 열릴 것으로 예상됐던 미·중 정상의 무역 담판이 6월로 연기될 가능성이 있다고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6일 보도했다.

SCMP는 소식통들이 "무역 전쟁을 끝내기 위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회담이 6월로 연기될 수도 있다"면서 "양측이 다음 달까지 합의안을 마무리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 소식통은 "4월 회담 가능성은 작아졌다"고 말했고, 다른 소식통은 "정상회담이 6월에 열릴 수 있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SCMP는 또 소식통이 "트럼프 행정부 내에서 중국과의 거래와 관련해 견해차가 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견해차는 주로 중국 측이 합의를 이행하도록 담보할 이행 메커니즘에 얼마나 중요성을 부여할지, 또는 이행 메커니즘이 원론적으로 합의를 이루고 회담성공을 선언하는 데 충분한지와 관련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면서 SCMP는 양국 정상이 원래 3월 말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별장인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만날 것으로 예상됐지만, 테리 브랜스태드 주중 미국대사는 논의가 여전히 진행 중인 만큼 정상회담이 미뤄졌다고 말한 바 있다고 소개했다.

양국 정상이 4월에는 만날 것이라는 관측이 있었지만, 시간표가 또다시 늦춰진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SCMP는 "양국 정상의 6월 회담 장소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면서도, "(트럼프 대통령뿐만 아니라) 시 주석도 6월 하순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앞서 일본 NHK는 지난달 트럼프 대통령이 5월 26일부터 일본을 국빈 방문한 뒤, 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재차 방일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