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질랜드 테러범 총기 5정 '합법 소지'…살인죄로 기소

수갑찬채 태연한 표정으로 법정 출두…경찰 "추가기소할 것"
아던 총리 "총기법 바뀌어야 할 때" 규제 예고…각국 정상 '애도 릴레이'
법원에 출석한 뉴질랜드 총격테러범 브렌턴 태런트
법원에 출석한 뉴질랜드 총격테러범 브렌턴 태런트[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뉴질랜드 이슬람사원 총격 테러 용의자인 호주 국적의 브렌턴 태런트(28)가 살인 혐의로 기소됐다고 외신들이 16일 전했다.

특히 그가 범행에 사용한 총기 5정은 모두 합법적으로 소지한 것으로 파악돼 뉴질랜드 정부가 총기 규제를 강화할 방침이다.

AP와 로이터통신, CNN 방송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일찍 뉴질랜드 남섬 최대 도시인 크라이스트처치 지방법원에 출석했다.

하얀색 죄수복 차림에 수갑을 찬 모습으로 전날 체포 후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 태런트는 판사가 그에게 적용된 살인 혐의를 낭독하는 동안 무표정하게 앉아있었다.

태런트의 첫 법정 출석은 1분여 만에 끝났고, 4월5일 다시 출석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재판부는 "현재로서는 혐의가 살인 하나뿐"이라면서 "추가기소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태런트는 무기징역을 선고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CNN은 보도했다.

전날 크라이스트처치의 이슬람사원 2곳을 공격해 모두 49명의 목숨을 앗아간 태런트가 범행에 사용한 총기 5정 가운데 2정은 반자동 소총, 2정은 산탄총(shotgun)으로 확인됐다.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기자회견에서 "그가 A등급의 총기 면허를 소지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총기 면허를 통해 합법적으로 총기를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이 바로 우리의 총기법이 바뀌어야 할 때"라며 총기규제 강화를 예고했다.

뉴질랜드 총격테러 범행 장소 중 하나인 알누르 모스크 인근에 출동한 경찰
뉴질랜드 총격테러 범행 장소 중 하나인 알누르 모스크 인근에 출동한 경찰[로이터=연합뉴스]

경찰은 태런트가 거주했던 뉴질랜드 동남부 도시 더니든의 한 주택을 압수수색해 자동차에서 급조폭발장치(IEDs) 2개를 발견하고 이를 해체했다고 밝혔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태런트는 당초 더니든의 이슬람사원을 범행 대상으로 고려하다가 크라이스트처치의 다른 사원 2곳으로 타깃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태런트 외에 체포한 2명에 대해서도 연루 여부 등을 수사 중이다. 경찰은 이번 테러와 관련해 모두 4명을 체포했으나, 이 중 1명은 자신이 가진 총기로 경찰을 도우려 한 것으로 조사돼 바로 석방했다.

아던 총리는 "체포된 나머지 2명이 이 사건에 직접 연루돼 있는지를 규명하기 위한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태런트를 포함한 용의자 3명 모두 범죄 전과가 없고, 뉴질랜드나 호주에서 감시대상에 오른 적이 없다고 아던 총리는 덧붙였다.

현재까지 집계된 테러 사망자 명단에는 파키스탄, 터키, 사우디아라비아, 방글라데시,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국민 등이 포함됐다고 뉴질랜드 정부가 밝혔다.

이와 별도로 뉴질랜드에 거주하는 다수의 팔레스타인인이 실종 상태이며, 요르단 외교부는 자국 시민 2명이 이번 사건으로 목숨을 잃었다고 발표했다.

40여명의 부상자 중에서도 4살짜리 아이 1명을 포함해 모두 2명이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기자회견하는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신화=연합뉴스]
기자회견하는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신화=연합뉴스]

세계 각국에서 애도의 메시지도 쇄도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애도의 뜻을 표명하고 아던 총리와 직접 통화해 필요한 지원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도 기자회견을 통해 "우리는 어려운 시간에 뉴질랜드인의 곁에 있을 것"이라며 "무슬림에 대한 공격은 뉴질랜드 민주주의와 개방, 관용의 사회에 대한 공격과 같다"고 밝혔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트위터에 "갈수록 늘어나는 인종차별과 이슬람 혐오의 최근 사례"라면서 "이 개탄할 행위의 목표물이 된 이슬람 세계와 뉴질랜드인에게 터키를 대표해 조의를 표한다"고 적었다.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는 "이런 테러 공격이 늘어나는 것은 9·11 이후 퍼진 현재의 이슬람 공포증 탓"이라면서 "모든 테러 행위에 대해 13억 무슬림이 집단으로 책임을 떠안고 있다"고 개탄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대변인을 통해 "세계적으로 이슬람 혐오에 대응하고 모든 형태의 폭력적인 극단주의를 뿌리 뽑기 위해 더 잘 협력하는 일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뉴질랜드 테러 희생자를 추모하기 위해 불을 끈 에펠탑
뉴질랜드 테러 희생자를 추모하기 위해 불을 끈 에펠탑[EPA=연합뉴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6 10: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