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리아 정권 "제재로 괴롭히면서…국제사회 지원안은 위선"

송고시간2019-03-16 00:28

국영 매체 "외무부 소식통, '시리아 지원회의' 비판"

작년 1월 공습으로 파괴된 시리아 동구타의 모습
작년 1월 공습으로 파괴된 시리아 동구타의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시리아 정부가 국제사회의 시리아 지원계획을 '위선'이라고 비난했다.

시리아 외무부 소식통은 15일(다마스쿠스 현지시간) 전날 국제사회가 도출한 시리아 지원계획과 관련, "몇몇 나라 당국자들의 발언에 담긴 위선은 실소와 분노를 자아낸다"고 논평했다고 국영 사나통신이 보도했다.

앞서 전날 유럽연합(EU)이 주도한 '제3차 시리아·주변지역 미래 지원 회의'(이하 시리아 지원회의)에서 국제사회는 시리아 난민 수용국과 시리아 재건에 올해부터 83억유로(약 10조7천억원)를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14일 브뤼셀 유럽이사회에서 열린 제3차 시리아·주변지역 미래 지원 회의
14일 브뤼셀 유럽이사회에서 열린 제3차 시리아·주변지역 미래 지원 회의

[신화=연합뉴스]

시리아 외무부 소식통은 시리아에 각종 제재를 부과해 정치적 압박을 행사하는 EU가 시리아인 지원이나 고통 경감을 말해도 신뢰가 가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 소식통은 "인도주의 문제를 의도적이고 조직적으로 정치도구로 활용하고, 시리아를 압박하고 위기를 심화하는 데 이런 국제회의를 이용한다"고 국제사회를 비난했다.

특히 주최 측이 논의 주제의 당사자인 시리아 정부를 초대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EU는 2011년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정권의 반정부 시위 유혈진압과 자국민 탄압 등을 이유로 아사드 정권 인사 277명에 제재를 부과했다.

EU는 또 72개 주체와 시리아 중앙은행의 자산을 동결하고, 시리아 원유 수입 금지와 투자 제한 등 조처를 단행했다.

tr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