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엔, 10년간 일회용 플라스틱 '상당량 감축' 합의

송고시간2019-03-16 00:26

케냐서 열린 유엔환경총회서 합의

플라스틱 빨대
플라스틱 빨대

[dpa=연합뉴스 자료사진]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유엔은 15일(현지시간) 케냐 나이로비에서 열린 제4차 환경총회에서 앞으로 10년간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상당한 정도'로 감축하자는데 합의했다.

유엔환경총회는 이날 장시간 회의를 거쳐 합의한 장관급 성명에서 "각국은 지속 가능하지 않은,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 사용으로 훼손되는 지구의 생태계를 고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그 방법에는) 2030년까지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을 상당한 수준으로 줄이는 일이 포함된다"고 선언했다.

AFP통신은 이날 회의 과정을 잘 아는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애초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감축하는 기한이 2025년이었으나 2030년으로 5년 연장됐다면서 '희석된 합의'라고 보도했다.

심 키슬러 유엔환경총회 의장은 미국이 플라스틱 감축 합의의 강도를 완화하는 역할을 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전 세계에서 생산되는 플라스틱은 연간 3억t이며, 바다에 떠다니는 플라스틱이 최소 5조t으로 추산한다. 연간 바다로 유입되는 플라스틱의 양은 800만t 이상이다.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