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부 "무고한 시민대상 뉴질랜드 총격테러 강력 규탄"

외교부 대변인 성명…"유가족과 뉴질랜드 국민에 깊은 애도"
구급차로 옮겨지는 뉴질랜드 모스크 총격사건 부상자
구급차로 옮겨지는 뉴질랜드 모스크 총격사건 부상자(오클랜드 로이터=연합뉴스) 뉴질랜드 남섬 최대 도시 크라이스트처치의 마스지드 알 누르 모스크에서 15일(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발생한 직후 구조대원들이 부상자를 급히 구급차로 옮기고 있다. ymarshal@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정부는 15일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에서 무고한 시민들을 대상으로 발생한 총기 테러 공격으로 수많은 인명이 희생된 데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하며, 이번 테러 행위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외교부 대변인 명의 성명을 통해 이렇게 밝힌 뒤 "이번 테러로 목숨을 잃은 희생자들과 유가족, 그리고 뉴질랜드 국민과 정부에 깊은 애도와 위로의 뜻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테러는 어떠한 경우에도 정당화될 수 없는 반인륜적 행위로서 반드시 근절되어야 한다는 것이 우리의 확고한 입장이며, 정부는 앞으로도 테러 척결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 동참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뉴질랜드 남섬 최대 도시인 크라이스트처치의 이슬람사원 2곳에서 발생한 총격 난사 사건으로 49명이 사망하고 40여 명이 다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transi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5 21: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