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토스은행' 진영에 직방·무신사, '키움은행'에는 11번가 합류

인터넷은행 시너지 기대하며 대거 참여…교보생명은 두 번째 포기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민경락 박의래 한혜원 기자 = 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를 준비 중인 '토스' 컨소시엄에 직방, 무신사, 카페24[042000] 등 전자상거래·스타트업이 대거 등장했다.

부동산 정보 앱 직방
부동산 정보 앱 직방[직방 제공]

키움증권-하나금융-SK텔레콤[017670] 컨소시엄에는 SK텔레콤 자회사인 11번가가 함께하기로 했다. 이 컨소시엄은 아직도 구성을 마무리하지 않아 참여사가 더 늘어날 수 있다.

18일 금융권에 따르면 핀테크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와 신한금융이 주축이 된 컨소시엄은 이날 컨소시엄 구성원을 발표한다.

컨소시엄에는 손해보험사인 현대해상[001450], 간편 회계서비스 '캐시노트'를 만든 한국신용데이터, 온라인 패션쇼핑몰 무신사, 전자상거래 솔루션 제공업체 카페24, 모바일 부동산 중개서비스 업체 직방 등이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외에도 취업포털과 온·오프라인 연계(O2O) 서비스 업체들이 막판 참여 여부를 저울질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비바리퍼블리카 이승건 대표
비바리퍼블리카 이승건 대표[촬영 고현실]

비바리퍼블리카는 지난달 25일 특허청에 '한국토스은행' 상표를 출원했다. 소비자에게 표방하는 브랜드 이름은 '토스은행'이 될 예정이다.

토스은행은 비바리퍼블리카가 법상 최대한도인 지분 34%를 채울 것으로 전망된다. 신한금융은 2대 주주가 된다.

국내 간편송금 1위 사업자로 핀테크 성공신화를 쓴 비바리퍼블리카가 1대 주주로 나선 데다 모바일 기반 전자상거래 업체를 여럿 끌어모았다는 점에서 토스은행은 '젊은 은행', '핀테크 은행'으로서 강점을 내세울 것으로 보인다.

이현 키움증권 대표이사 사장
이현 키움증권 대표이사 사장[키움증권 제공]

키움증권[039490]과 하나금융, SK텔레콤 컨소시엄은 구성원 확정에 시간이 걸리고 있다.

인터넷전문은행 논의가 나왔을 때부터 참여 의지를 숨기지 않아 온 키움증권은 지난 2015년 이미 '키움은행 K'와 '키움 인터넷은행 K' 상표등록을 했다.

SK텔레콤이 81.8% 지분을 가진 자회사 11번가는 인터넷은행 컨소시엄에 적은 지분율로 참여할 예정이다.

11번가는 G마켓과 거래액 1∼2위를 다투는 국내 주요 전자상거래 업체로 이미 SK텔레콤 멤버십과 연계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인터넷전문은행까지 연계한 시너지 효과를 기대해볼 수 있다.

11번가 로고
11번가 로고[11번가 제공]

지난달 금융당국이 연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설명회에 참석한 위메이크프라이스(위메프), BGF[027410], 티맥스 등은 여전히 사업 참여 여부를 고심하고 있다.

교보생명과 SBI홀딩스는 앞서 키움증권과 컨소시엄 구성을 검토한다고 밝혔으나 결국 포기를 결정했다.

교보생명은 2015년에도 KT[030200], 우리은행과 인터넷은행 컨소시엄 구성을 추진하다가 막판에 발을 뺀 전력이 있다.

5대 주요은행 가운데 마지막으로 남은 NH농협은행도 이번에 나서지 않기로 했다. 같은 NH농협금융지주 계열사인 NH투자증권이 이미 케이뱅크 주요 주주로 있다.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 마감일까지 물리적 시간으로 볼 때 새로운 컨소시엄 팀은 나오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금융당국 관계자도 "26일부터 신청을 받는데 지금까지 더 나서는 곳이 없는 것을 보면 제3의 후보는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래픽] 제3인터넷전문은행 컨소시엄 대거 참여
[그래픽] 제3인터넷전문은행 컨소시엄 대거 참여

hye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8 07: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