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전범기업 학교비품엔 인식표 붙이자" 조례안 입법예고

경기도 의회 황대호 의원 발의…19일까지 의견 수렴

(수원=연합뉴스) 이영주 기자 = 경기도 내 학교에서 사용하는 빔프로젝터, 카메라, 복사기 등 물품 중 일본 전범 기업의 제품에 인식표를 부착하는 내용의 조례 제정이 추진된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17일 경기도교육청과 도의회 등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황대호(수원4) 도의원 발의로 '경기도교육청 일본 전범 기업 제품 표시에 관한 조례안'이 입법 예고됐다.

조례안은 일본 전범 기업들이 공식적인 사과나 배상은커녕 역사를 부정하고 미화하는 데 협조하고 있어 학생들에게 올바른 역사 인식을 확립시키고 교직원들의 경각심을 위해 해당 전범 기업 제품에 인식표를 부착하는 방안을 담았다.

전범 기업에 대한 정의, 조례 적용 기관과 대상, 교육감의 책무, 실태조사, 전범 기업에 대한 인식 제고 문화조성 등에 대한 내용도 포함했다.

전범 기업이란 2012년 국무총리실 소속 '대일항쟁기 강제동원피해조사 및 국외강제동원희생자 등 지원위원회'가 발표한 도시바, 히타치, 가와사키, 미쓰비시, 스미모토 등 기업 299개를 뜻한다.

도의회는 오는 19일까지 조례안에 대한 의견을 받은 뒤 조례안을 본회의에 상정, 처리할 예정이다.

도교육청은 조례안을 검토해 조만간 의견을 낼 방침이다.

앞서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홍성룡 시의원은 최근 '서울특별시·서울특별시교육청 일본 전범 기업과의 수의계약 체결 제한에 관한 조례안'을 발의한 바 있다.

young86@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7 07: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