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무보, 한국기업 수주 전제로 인니 발주처에 금융지원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한국무역보험공사는 한국기업의 인도네시아 사업 수주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 15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국영석유회사 페르타미나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페르타미나가 추진하는 프로젝트에 한국기업이 참여할 경우 무보가 금융지원을 제공하는 내용이다.

페르타미나는 인도네시아 전체 석유의 90%를 처리할 수 있는 정제시설과 독점적 판매망을 보유한 기업으로 앞으로 가스, 석유, 석유화학, 수송용 선박, 해양플랜트 분야의 협력이 기대된다.

페르타미나는 2025년까지 정제능력을 두배로 늘리기 위한 정유플랜트 신·증설을 추진 중이며 작년 말에는 현대엔지니어링과 SK건설이 40억달러 규모의 증설공사를 수주한 바 있다.

무보는 올해 안으로 페르타미나에 사전금융한도를 제공할 계획이다.

사전금융한도는 한국기업의 수주를 전제로 무보가 발주처에 신용한도를 미리 제공하는 제도다.

사전금융한도를 활용하면 발주처는 자금조달 걱정 없이 신속하게 사업을 진행할 수 있고, 한국기업은 금융주선 부담 없이 입찰에 참여할 수 있다.

무보 이인호 사장은 "앞으로도 국영에너지 기업과 글로벌 우량기업에 대한 사전금융한도 제공을 확대해 우리기업의 신남방 진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한국무역보험공사는 한국기업의 인도네시아 사업 수주를 지원하기 위해 15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국영석유회사 페르타미나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인호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오른쪽)이 체결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무역보험공사 제공]
(서울=연합뉴스) 한국무역보험공사는 한국기업의 인도네시아 사업 수주를 지원하기 위해 15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국영석유회사 페르타미나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인호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오른쪽)이 체결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무역보험공사 제공]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7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