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근혜 명예박사 수여 취소해야" KAIST 졸업생 공론화 움직임

송고시간2019-03-16 08:00

"서명운동 펼치고 성명 발표"…교내 정치 쟁점화 우려 시각도

2016년 11월 3일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열린 '박근혜 KAIST 명예박사 철회촉구대회'에서 학생들이 촛불과 피켓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2016년 11월 3일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열린 '박근혜 KAIST 명예박사 철회촉구대회'에서 학생들이 촛불과 피켓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국과학기술원(KAIST) 일부 졸업생을 중심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의 명예박사(명박) 수여 취소를 공론화하자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17일 KAIST 동문에 따르면 학사과정 한 졸업생은 최근 온라인을 통해 박 전 대통령의 명박 취소를 위한 여론 수렴을 시작했다.

대통령에서 파면된 만큼 학교 명예를 실추하지 않으려면 명박 학위 취소를 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2008년 2월 KAIST 학위수여식에서 각종 장학사업을 통한 젊은 인재 육성 등 공로로 명예 이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학위 취소를 주장하는 이들은 소셜 미디어를 통해 졸업생들의 서명을 잇달아 받아 성명을 발표하는 방식으로 활동을 전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첫 제안자로 전해진 졸업생은 연서 호소문 형태의 글에서 "최근 이른바 '박근혜 사면론'까지 퍼지는 건 우리 주변의 적폐를 제때 청산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박 전 대통령 탄핵 이후 KAIST 구성원은 명예박사 학위 수여를 취소해야 한다는 주장을 했으나, 학교는 묵묵부답"이라고 했다.

대전 유성구 KAIST 본관에 있는 '박근혜 명예박사 수여' 사진 [독자 제공=연합뉴스]

대전 유성구 KAIST 본관에 있는 '박근혜 명예박사 수여' 사진 [독자 제공=연합뉴스]

실제 KAIST에서는 2016년 10월과 11월에 학부 총학생회를 중심으로 박 전 대통령 명박 철회 요구가 있었다.

국정농단을 규탄하는 시국선언과 촛불집회가 대학가에 들불처럼 일 때였다.

당시 학생들은 "우리는 박 전 대통령이 KAIST 명예박사 자격이 없다고 규정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교내 반응은 미묘하게 엇갈린다.

한 대학원생(27)은 "명박 제도 자체에 정치적인 함의가 깔린 만큼 취소하는 것도 학교에서 전향적으로 결정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학생들의 목소리를 귀담아들을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반면 한 교직원은 "학교에 태극기 부대를 표방하는 사람들이 들어와 정치 쟁점화할까 우려된다"며 "교내가 시끄러워지면 피해를 보는 건 다시 학생들인 만큼 (주장) 방식을 신중하게 고민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말했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