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산운' 제작 김준권 작가, 20일부터 진천서 '북한 판화전'

송고시간2019-03-16 09:27

북한 생활상·풍경 담은 현대 판화 100여점 전시

(진천=연합뉴스) 박종국 기자 = 지난해 4·27 남북 정상회담 때 판문점 평화의집 내 배경 그림으로 내걸렸던 판화 '산운'(山韻)을 제작한 김준권 작가가 충북 진천에서 북한 판화전을 연다.

[한국목판문화연구소 제공]

[한국목판문화연구소 제공]

'평화, 새로운 미래-북한 현대 판화전'으로 명명한 이번 전시회는 진천군립 생거 판화미술관과 한국목판문화연구소 공동 주관으로 오는 20일부터 5월 31일까지 생거 판화미술관에서 열린다.

북한의 현대 판화 작가 50여명의 작품 110점을 선보인다.

북한 주민들의 생활상을 사실적으로 묘사한 작품과 서정성 짙은 풍경을 섬세하게 표현한 작품들로 채워져 북한의 판화 수준을 엿볼 수 있다.

북한의 판화 작품이 국내에서 전시회를 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시회를 기획한 김 작가는 오는 30일 '북한 현대 판화의 이해'를 주제로 특강에 나선다.

이번 전시회는 중국 랴오닝 아시아문화발전공사의 이광군 박사의 도움으로 1년여간 준비한 끝에 마련됐다.

김 작가는 "한반도 평화 정착을 염원하고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북한 현대 판화를 소개함으로써 단절됐던 남북 판화 문화교류의 새 장을 열기 위해 이번 전시회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김 작가는 4·27일 남북 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평화의집 로비에서 방명록에 서명할 때 배경 그림이었던 판화 '산운'을 제작한 중견 판화 작가다.

pjk@yna.co.kr

댓글쓰기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