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펀드 간이투자설명서 친절해진다…'핵심정보 한눈에'

영문 기호 펀드 클래스 명칭에 한글 용어 병기
펀드 간이투자설명서 친절해진다…'핵심정보 한눈에' - 1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오는 10월부터는 펀드 투자자가 상품을 고를 때 보는 간이투자설명서의 기재 방식이 지금보다 한층 더 친절하게 바뀐다.

영문 기호로 이뤄져 암호 같던 펀드 클래스 명칭은 한글로도 용어가 병기된다.

금융감독원은 17일 펀드 투자자가 투자 판단 시 핵심정보를 한눈에 즉시 파악할 수 있도록 간이투자설명서 기재 방식을 개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간이투자설명서 첫 면에 펀드의 위험 등급, 핵심위험 사항, 투자목적·전략, 비용, 운용실적 등의 핵심정보가 담긴다.

특히 첫 면 최상단에 위험 등급, 원금손실위험 요인, 투자대상 재산·지역별 위험 등의 중요위험 사항이 요약 기재된다.

지금은 여러 정보가 60~70쪽에 달하는 간이투자설명서 곳곳에 분산 기재돼 있고 첫 면에는 모집 기간과 가입자격 등 중요도가 낮은 정보가 적혀 있다.

또 간이투자설명서에 펀드 비용 관련 정보는 지금보다 더 구체적으로 기재된다.

투자자가 펀드 투자 총비용을 쉽게 이해할 수 있게 1천만원 투자 시 기간별로(1~10년) 실제 지불하는 비용 정보와 동종 유형 펀드와의 비용 비교치가 제공된다. 아울러 창구 매수와 온라인 매수 간의 비용 비교치도 제시된다.

투자자가 펀드의 특징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펀드 클래스 명칭은 한글로 된 용어도 함께 기재된다.

예를 들어 '○○증권투자신탁(주식)C-Pe'에서 '○○증권투자신탁(주식)C-Pe(클래스 명칭 : 수수료미징구-온라인-개인연금형)' 식으로 바뀐다.

펀드는 동일 펀드 안에서도 가입자격, 운용대상, 판매방식 등에 따라 클래스가 나뉘는데 영문 알파벳 기호 등으로 표기해 일반 소비자는 이해하기 곤란하다는 지적이 그동안 꾸준히 제기돼왔다.

이밖에 가입자가 펀드 예상 투자 기간에 따라 본인에게 유리한 판매수수료 부과방식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설명 정보가 제공되며 펀드매니저 관련 정보는 학력·단순 근무이력 위주에서 운용실적과 운용경력연수 등 소비자의 선택에 도움이 되는 정보 위주로 바뀐다.

금감원은 이달 중 이런 내용을 골자로 기업공시서식을 개정해 자산운용사와 펀드 판매사의 준비 작업을 거쳐 오는 10월부터 시행되도록 할 계획이다.

◇ 간이투자설명서 기재 방식

(현행)

<간이투자설명서> 작성기준일: 20××.××.××.
○○○○증권투자신탁(주식) [펀드 코드: ×××××]
투자 위험 등급
3등급 [다소 높은 위험]
이 요약정보는 ○○○○증권투자신탁(주식)의 투자설명서의 내용 중 중요사항을 발췌 요약한 정보를 담고 있습니다. 따라서 동집합투자증권을 매입하기전 투자설명서를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자산운용㈜는 이 투자신탁의 실제 수익률 변동성을 감안하여 3등급으로 분류하였습니다.
이 투자위험 등급은 집합투자업자가 분류한 것으로 판매회사의 분류 등급과는 상이할 수 있습니다.
1 2 3 4 5 6
매우
높은
위험
높은
위험
다소
높은
위험
보통
위험
낮은 위험 매우
낮은
위험

(개선)

<간이투자설명서> 작성기준일: 20××.××.××.
○○○○증권투자신탁(주식) [펀드코드 : ×××××]
투자위험등급 3등급 [다소 높은 위험] ○○자산운용㈜는 이 투자신탁의 실제 수익률 변동성을 감안하여 3등급으로 분류하였습니다.
집합투자증권은 「예금자보호법」에 따라 예금보험공사가 보호하지 않는 실적배당상품이며, 집합투자기구 재산의 60% 이상을 해외 신흥국 등의 주식에 투자하여 주식의 상대적으로 높은 변동성에 따른 주식가격 하락위험, 신흥국의 상대적으로 높은 불안정성에 따른 신흥국가위험, 환율 변동위험 등이 있으므로 투자에 신중을 기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1 2 3 4 5 6
매우
높은
위험
높은
위험
다소
높은
위험
보통
위험
낮은
위험
매우
낮은
위험

kak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7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