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TX오송역 단전사고 감사 본격화…코레일·충북도 책임비율 관심

코레일 "감사 결과 나오면 손해배상 청구" vs 충북도 "코레일 책임 커"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지난해 11월 수많은 승객의 불편을 초래했던 KTX 오송역 인근 열차 단전사고에 대한 감사원 감사가 본격화됐다.

오송역 사고 열차
오송역 사고 열차[연합뉴스 자료사진]

코레일에 통보하는 기간까지 감안하면 감사 결과는 2∼3개월 뒤 나올 것으로 예상한다.

코레일은 감사 결과가 나오면 연내에 피해 금액을 산정, 단전사고의 원인이 된 고가도로 신설 공사를 발주한 충북도에 손해배상을 청구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충북도는 코레일의 책임이 적지 않다는 입장이다.

이 때문에 양 기관의 책임 비율을 둘러싼 치열한 법정 공방이 이르면 올해 하반기부터 시작될 가능성이 커졌다.

17일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20일 오후 5시 1분 발생한 오송역 단전 사고 원인은 열차의 전기공급장치인 팬터그래프가 절연 조가선과 접촉했기 때문이다.

조가선은 전차선을 같은 높이에 수평으로 유지하기 위해 지탱해주는 전선이다.

그런 만큼 고가도로 공사를 추진하면서 조가선 교체 작업을 발주한 충북도와 해당 공사를 맡은 업체에 책임이 있는 것은 분명해 보인다.

그러나 120여대의 열차 운행이 최장 8시간 지연되는 등 '대혼잡'이 빚어진 데는 코레일의 미숙한 대처가 한몫했다는 주장도 나온다.

이 선로에 다시 전기가 공급된 것은 사고 발생 후 1시간 53분 지난 당일 오후 6시 54분이다.

전기가 공급됨에 따라 열차 운행이 재개될 수 있었음에도 열차 운행은 계속 지연됐다.

사고 열차가 오후 8시쯤 다른 선로로 옮겨졌기 때문이다.

코레일이 더 신속하게 사고 열차를 옮겼다면 열차 운행 재개가 훨씬 이른 시간에 이뤄졌을 것이라는 게 충북도 주장이다.

더욱이 사고 열차는 전기가 끊긴 지점이 아닌 오송역에 멈춰 서 있었지만, 코레일 신호 설비에는 이 열차가 사고 지점에 서 있는 것으로 표시됐다고 충북도는 설명한다.

코레일 측이 신호 설비 이상을 파악한 때는 오후 8시가 되고 나서다.

센서 등 신호 설비 이상을 일찌감치 파악했다면 전기 공급이 재개된 직후부터 후속 열차 운행이 가능했겠지만 그렇지 못해 피해가 커졌다는 게 충북도 입장이다.

코레일이 감사원 감사 결과를 주시하는 이유다.

코레일과 충북도의 사고 책임 비율을 나눌 수 있는 판단 근거가 담길 수 있어서다.

코레일 관계자는 "감사원이 자료조사를 마치고 이번 주부터 4∼5주 동안 실질 감사를 하게 된다"며 "감사 결과가 통보되면 이를 토대로 피해 금액을 산정해 충북도에 손해배상을 청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도 관계자는 "코레일 측의 배상 요청이 합당하다면 책임을 지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민사소송을 포함, 다양한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오송역 단전 사고의 책임을 규명하기 위한 충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의 수사 결과 발표도 이달 중 이뤄질 전망이다.

충북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충북도와 해당 업체의 과실 여부를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다"며 "이달 중에는 수사를 마무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7 09: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