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부 "혁신 정책자금 53조원 사각지대 없앤다"…점검시스템 가동

혁신성장 정책금융협의회 출범…올해 지원 규모 작년보다 6조원↑

(세종=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올해 53조원에 달하는 혁신성장 분야 정책자금이 사각지대 없이 잘 공급되도록 관리하는 통합 정보 시스템이 15일 가동을 시작했다고 기획재정부가 밝혔다.

혁신성장 분야의 정책자금 관련 정책 조정을 위해 이날 정부와 정책금융기관이 발족한 '혁신성장 정책금융협의회'(이하 협의회)는 혁신성장 분야의 정책자금 지원 현황을 관리하는 전산시스템인 혁신성장 인텔리전스시스템을 개통했다.

혁신성장 정책금융협의회 첫 회의
혁신성장 정책금융협의회 첫 회의(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에서 열린 혁신성장 정책금융협의회 첫 회의에서 이호승 기획재정부 1차관(왼쪽 두번째)이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손병두 금융위원회 사무처장, 이호승 기획재정부 1차관,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박태성 산업통상자원부 무역투자실장. 2019.3.15 utzza@yna.co.kr

이 시스템을 활용하면 혁신성장 산업의 약 300개 육성 품목에 정책자금이 지원되는 현황을 종합적으로 파악할 수 있다.

이호승 기획재정부 1차관은 이날 서울 한국산업은행 본점에서 열린 혁신성장 정책금융협의회 출범식에서 "혁신성장 지원을 위한 정책금융 업무를 총괄·조정하면서 생산적·혁신적 분야에 정책자금을 집중 공급해 실물경제와 금융이 동반 성장할 수 있게 하는 생산적 금융의 첨병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목표를 밝혔다.

그는 그간의 혁신성장 정책자금 지원이 "적재적소에 전략적으로 배분되고 있는지에 대한 정부 차원의 종합적인 파악과 검증이 미흡했다"며 "자금지원이 소홀했던 사각지대를 찾아 해소하고 시장과의 기능 마찰, 기관 간 지원영역 중복 등 일부 비효율적으로 작동하는 부분도 점검하겠다"고 강조했다.

협의회는 혁신성장 분야 자금공급계획을 조정하고 추진실적을 점검하는 한편 정책금융과 재정자금과의 연계, 투자·융자·보증 일괄 지원과 같은 기관 간 협력, 민간자금 유인 방안 등을 모색할 계획이다.

이 차관은 협의회가 산업·기술 변화를 금융 측면에서 적시성 있게 뒷받침하는 문제 해결의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참석자들에게 당부했다.

협의회에는 기획재정부·산업통상자원부·중소벤처기업부·금융위원회 등 관계부처 차관(급)과 산업은행·중소기업은행·수출입은행·신용보증기금·기술보증기금·무역보험공사·농림수산업자신용보증기금·중소기업진흥공단·신용정보원·한국성장금융·한국벤처투자 등 11개 정책금융기관의 부기관장으로 구성됐다.

정부는 혁신성장을 위한 올해 정책금융 지원 규모를 작년보다 약 6조원 늘어난 53조원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5 17: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