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 고교에서 학생 17명 식중독 의심 증세…급식중단

식중독 주의보(일러스트)
식중독 주의보(일러스트)제작 김해연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의 한 고등학교에서 학생 17명이 설사와 구토 등 식중독 증세를 보여 보건당국이 원인 조사에 나섰다.

15일 인천시에 따르면 서구에 있는 모 고교에서 식중독 의심 신고가 접수돼 시와 서구청, 경인식품의약품안전청, 교육청 관계자가 현장을 방문한 뒤 학교 측과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급식중단 조처를 내렸다.

또 학생과 종사자 인체가검물 21건, 보존식 등 식품검체 58건, 환경가검물 32건에 대해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하고 방역 소독을 실시했다.

김석환 인천시 위생안전과장은 "원인균 등 결과가 나오는 데까지는 최소 1주일 정도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며 "겨울방학 기간 급식이 중단된 상태여서 급식시설, 식재료 관리, 종사자 개인위생관리에 소홀할 경우 식중독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급식시설 점검과 개인위생관리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iny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5 16: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