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규학 시의원 "명덕네거리∼대구역 '2·28민주로' 지정"(종합)

민주운동 참여학생 집결 현장에는 상징 조형물 설치 제안
대구시 "일부 구간 명칭변경 불가…전 구간 변경이 법에 부합"
김규학 대구시의원
김규학 대구시의원[대구시의회 제공]

(대구=연합뉴스) 홍창진 기자 = 김규학 대구시의원(북구5)은 15일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2·28 민주운동 정신을 기념하는 도로를 도심에 조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 소속 김 의원은 이날 임시회 시정질문을 통해 "1960년 당시 민주운동의 시작점인 대구 명덕네거리에서 대구역 네거리까지 약 2.3km를 '2·28민주로'로 지정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그는 "2·28 민주운동 집결지인 중앙네거리는 '2·28 중앙네거리'로 바꾸고 대구 민주정신을 상징하는 조형물을 설치하자"며 "중앙네거리는 2·28 참여학생들이 역동적으로 활동한 지역이어서 조형물을 설치하고 역사문화 관광자원으로 개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 "대구 콘서트하우스도 '2·28 콘서트하우스'로 개명해 상징성을 부여하고 지하 빈 공간을 활용해 '대구 민주정신 박물관'을 조성하자"고 말했다.

김 시의원은 "대구역과 콘서트하우스 일대는 민주운동 참여학생들이 자유당정부의 독재·부정부패에 맞섰던 중요한 역사적 장소인데도 2·28의 흔적을 확인할 수 있는 상징물이 없어 매우 아쉬웠다"고 제안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2·28 민주로가 지정된다면 국채보상로와 함께 대구 시민정신의 상징이 될 것"이라며 "시 차원의 추진으로 시민 가슴에 민주주의 정신이 자리 잡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권영진 대구시장은 "제안에 공감하지만 명덕네거리∼대구역네거리는 2004년 도로명주소 사업으로 '중앙대로'로 통합 개명된 광역도로의 일부"라며 "도로명주소법 시행령상 같은 방향으로 연속된 도로에는 같은 도로명을 부여하게 돼 있어 현행법 규정에 맞지 않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또 "중앙대로 전 구간 명칭변경 추진에 시민적 공감대가 형성되면 법 절차에 따라 추진하도록 하겠다"며 "중앙네거리는 공공용물에 해당해 시 의지만 있으면 명칭변경이 가능하지만 상징조형물 설치는 기존 기념탑과 시비 등이 있어 조금 복잡한 문제"라는 입장이다.

2·28 민주운동은 1960년 당시 이승만 대통령의 집권 연장에 반대하며 경북고, 대구고, 경북여고 등 대구지역 8개 고교 학생 800여 명이 중심이 돼 일어난 민주화운동으로 이후 3·15 마산의거와 4·19 혁명의 도화선이 됐다.

realis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5 15: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