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작년 충북 고교생 평균 키 2년 전보다 줄고 몸무게는 늘어

송고시간2019-03-16 08:30

도교육청 전수조사…1학년 남학생 2년 전보다 0.7㎝↓, 1.8㎏↑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지난해 충북 고교생의 평균 키가 2년 전보다 줄어든 반면 몸무게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DB]

[연합뉴스 DB]

16일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2018년 도내 고교생 4만7천500여명의 신체발달 상황을 전수조사한 결과, 고교 1학년 남학생의 평균 키와 몸무게는 171.9㎝, 68.4㎏이다.

여학생은 키 159.7㎝, 몸무게 57.6㎏으로 조사됐다.

앞서 2016년 고교 1학년 남학생의 키와 몸무게는 172.6㎝, 66.6㎏로 조사됐다. 당시와 비교하면 키가 0.7㎝가 줄고, 몸무게는 1.8㎏이 증가한 것이다.

여학생도 마찬가지로 키(160.5㎝)가 0.8㎝ 감소하고, 몸무게(57.2㎏)는 0.4㎏이 늘었다.

고등학교 교실
고등학교 교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고교 2학년도 2년 전과 비교하면 남학생은 키(173.1→172.7㎝)가 0.4㎝ 줄고, 몸무게(68.2㎏→70.0㎏)는 1.8㎏이 증가했다.

여학생 역시 키(160.4→160.0㎝)가 0.4㎝ 줄고, 몸무게(57.2→57.8㎏)는 0.6㎏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고교 3학년도 남녀 모두 키는 줄어든 반면에 몸무게는 늘어나는 현상을 보였다.

지난해 평균 키와 몸무게는 남학생이 173.1㎝, 71.1㎏이고 여학생이 160.3㎝, 62.4㎏으로 조사됐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보더라도 성장세에 있던 고교생의 평균 키가 최근 정체 현상에 접어들었다"며 "몸무게 증가는 패스트푸드 섭취 등 나쁜 식습관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bw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